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건희 회장 “마음 훨씬 가벼워져”





이건희(69·사진) 삼성전자 회장이 8일 “마음이 훨씬 가벼워졌다”고 2018년 겨울올림픽 평창 유치에 성공한 소감을 밝혔다. 이날 오후 10시30분쯤 전용기 편으로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다.

 이 회장은 “유치 발표 당시 눈물을 글썽였는데 어떤 심정이었나”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잘해냈구나 싶었다”고 답했다. 이어 “마음이 편해졌느냐”고 묻자 “훨씬 가벼워졌다”고 했다. 삼성의 한 임원은 “이 회장이 2009년 말 1인 사면·복권을 받은 것에 대해 큰 부담감을 느꼈다가 유치에 성공함으로써 어느 정도 홀가분해졌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당시 이 회장은 평창을 위해 뛰라는 이명박 대통령의 결단에 따라 단독 사면을 받았다. 이 회장은 이 대통령이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한 유치 활동에 대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들을 30분에 한 명씩 수십 명 만나셨다”며 “참 열심히 하셨다”고 평가했다.

이날 이 회장이 공항 입국장으로 들어오자 가족·친지가 오기를 기다리던 시민들은 이 회장을 보고 박수를 보냈으며, 이 회장은 손을 흔들어 화답했다.

한은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