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열린 광장] 녹색 성장 열쇠 ‘그린 크레디트’




이태용
에너지관리공단 이사장


노키아 등 해외 선진 기업들은 국내 기업과 계약 체결 조건으로 협력사까지 포함해 저탄소 경영체계 구축 여부를 평가할 것이라고 한다. 녹색 물결이 글로벌 비즈니스 논리로 자리 잡고 있는 것이다. 기업을 경영함에 있어 에너지의 합리적인 이용을 고민하고,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하려는 노력은 기업의 생존을 결정짓는 주요 요인이 되고 있다.

 성공적인 녹색 경영을 위해서는 에너지 절약형 기기와 설비, 온실가스 감축 기술, 에너지경영시스템 등 초기 인프라 구축이 필수적이다. 자금과 기술력·인적자원·정보가 부족한 중소기업들엔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한다. 녹색 선진국들이 환경 규제를 통해 자국의 녹색산업을 보호하려는 움직임이 커지는 상황에서 ‘녹색 경주’에 뒤처지는 기업들은 장기적으로 경쟁력이 떨어진다.

 이런 점에서 자금과 기술력을 갖춘 대기업과 온실가스 감축 잠재량이 큰 중소기업이 자금·기술·감축실적을 공유해 윈-윈(win-win) 할 수 있는 동반 감축 메커니즘이 긴요한 시점이다. 이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는 녹색 동반성장 지원방안이 최근 발표됐다. 그 핵심은 ‘그린 크레디트(Green Credit)’다. 대기업이 중소기업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자금과 기술을 지원하고, 감축 실적의 일부를 크레디트로 이전받아 대기업의 온실가스 감축 이행 실적으로 활용하는 제도다. 지난달 현대자동차·POSCO 등 대기업과 협력 중소기업이 그린 크레디트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대기업은 중소기업을 지원해 얻는 크레디트로 목표관리제 이행 부담을 떨칠 수 있다. 중소기업엔 대기업의 지원을 받아 온실가스 감축을 최소 부담으로 달성하는 기회가 된다. 이제 녹색은 지속적인 발전과 성장 동력 창출이라는 기업의 미래 여정에서 빠트릴 수 없는 티켓이 됐다.

이태용 에너지관리공단 이사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