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트로스칸 고발한 여종업원, 성관계 후 돈 요구 거절당하자 … “성폭행”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전 IMF총재를 성폭행 혐의로 고발한 미국 뉴욕의 호텔 여종업원이 20대 시절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

미국 뉴욕 맨해튼 지방검찰이 고민에 빠졌다. 도미니크 스트로스칸(Dominique Strauss-Kahn) 전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에 대한 공소 유지가 위태로워졌기 때문이다. 덩달아 이번 사건을 지휘한 맨해튼 지방검사 사이러스 밴스 2세도 곤경에 처했다. 그는 지난 5월 14일 맨해튼 호텔 여종업원의 성폭행 신고에 프랑스 유력 대통령 후보였던 스트로스칸을 뉴욕 JFK공항에서 체포해 전격 구속했다. 같은 호텔 직원들의 증언과 여종업원의 옷에서 나온 유전자(NDA)도 스트로스칸의 성폭행 혐의를 입증하는 듯했다.

 그런데 아프리카 기니 출신인 32세 피해 여성의 사건 당일 행적이 속속 드러나면서 전세가 역전됐다. 미국 일간 뉴욕 포스트는 3일(현지시간) 이 여성이 금전적인 대가를 기대하고 스트로스칸과 성관계를 했다고 보도했다. 자발적인 성관계 후 돈을 달라고 요구했으나 스트로스칸이 이를 거절하자 화가 나 그를 성폭행범으로 고발했다는 것이다. 더욱이 이 여성은 이전에도 호텔 고객을 상대로 성매매를 했으며 브루클린의 다른 호텔에선 매춘부로 일한 적도 있었다고 뉴욕 포스트는 전했다.

 검찰은 스트로스칸 측에 유죄를 인정하는 대신 경범죄로 처벌해 주겠다는 협상을 시도할 수 있으나 성사 가능성은 희박하다. 일각에선 검찰이 재판부에 이번 사건을 기각해 달라고 요청할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워싱턴에서 검사보로 일하며 다수의 성범죄 사건을 맡았던 앨리슨 리오타는 “나라면 이번 사건을 더 이상 끌고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가택연금에서 풀려난 스트로스칸 부부는 주말 맨해튼의 타임워너센터와 뉴욕현대미술관(MOMA)을 방문하는 등 여유를 보였다.

 프랑스에서는 미 사법 당국의 성급한 일처리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뉴욕 타임스(NYT) 인터넷판은 4일 미 검찰이 스트로스칸을 성급하게 기소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자, 프랑스 사회가 ‘살인자’라는 과격한 표현까지 동원해 미 언론과 사법 당국을 비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프랑스와 달리 유명인의 사생활 노출에 관대한 미 언론은 스트로스칸의 수갑 찬 모습을 대서특필하는가 하면, 면도도 하지 못한 채 법정에 앉아 있는 그의 초췌한 모습을 그대로 방송에 내보냈다.

 리오넬 조스팽 전 프랑스 총리는 미국의 사법체계를 비판하며 “스트로스칸이 늑대떼(미 사법 당국)에게 던져졌다”고 비난했다. 로베르 바댕테르 전 법무장관은 스트로스칸에 대한 미국 사회의 처우를 “언론에 의한 살인”이라고 표현했다. 프랑스 철학자 베르나르 앙리 레비는 “스트로스칸에 대한 미국의 처우가 포르노와 다름없었다”며 “고소인의 변호사가 기자회견에서 ‘피해 여성’의 신체적 상처를 낱낱이 공개하면서까지 희생자라는 사실을 부각시키려 한 것은 외설적이었다”고 꼬집었다.

스트로스칸이 혐의를 벗을 공산이 커지자 프랑스 정치권도 요동쳤다. 그의 재기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프랑스 사회당에서는 13일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 등록 마감일을 늦춰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그의 다음 재판 날짜가 18일이기 때문이다. 스트로스칸의 측근이자 사회당 원로인 미셸 사방은 “(스트로스칸에 대한 혐의가 벗겨진다면) 경선 일정을 중단하고 그에게 기회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