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운전면허 도로주행 시험 어려워진다





컴퓨터가 주행노선 무작위 선정
지금처럼 외워서 보기 힘들어져
이르면 12월부터 시행될 듯





이르면 오는 12월부터 운전면허 도로주행 시험이 현행보다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는 운전시험장별로 일부 노선이 사실상 지정돼 있었지만 앞으로는 태블릿PC가 무작위로 노선을 선정하는 방식이 도입되기 때문이다.



 경찰청은 3일 도로주행시험을 볼 때 태블릿PC를 이용해 노선을 정하는 내용을 담은 도로교통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8일 입법예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태블릿PC제도가 도입되면 여기에 10개 이상의 운전면허 시험장 인근 주행노선이 입력돼 도로주행시험 때 무작위 방식으로 선정된 노선을 운행해야 한다.



현재는 시험장별로 2~4개의 노선이 사실상 정해져 해당 노선만 외우고 익히면 상대적으로 쉽게 합격할 수 있었다.



 시험관이 구두로 지시하는 주행 방향도 태블릿PC를 활용해 내비게이션으로 음성 안내하게 된다. 도로주행시험 시작과 동시에 태블릿 PC의 채점버튼을 눌러 채점관이 실시간으로 채점 내용을 입력하며, 채점 결과는 시험장 전산망에 자동으로 전송하게 해 사후 채점 기록 수정 여지를 원천적으로 차단했다. 이에 따라 수험생은 시험에 떨어진 사유를 정확하게 알 수 있게 된다.



 연습운전면허에 대한 취소 요건도 강화된다. 기존에는 인명 피해가 난 교통사고, 음주운전, 자동차 이용 범죄 등 중대 사항에 대해서만 면허를 취소할 수 있었다. 하지만 앞으로는 신호위반, 중앙선 침범 등 본면허에 벌점을 부과하는 항목을 위반하는 사항이 3회 이상 발생하면 연습운전면허를 취소할 수 있게 된다.



  경찰청 측은 “기능시험이 간소화되면서 연습면허를 받기가 쉬워짐에 따라 이 같은 조치를 통해 규제의 사각지대를 없앤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박성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