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희 KAL기 폭파사건 뮤지컬로 만들어 보고 싶다”





브로드웨이 천재 극작가 라키우사
테러와 그후 굉장히 드라마틱해
어두운 소재? 위대한 예술은 그런 법





“김현희 KAL기 폭파사건은 외국인이 이해할 수 없는, 한반도만의 특수한 사건이다. 꼭 한번 뮤지컬로 만들고 싶다.”



 미국 브로드웨이 천재 극작가 마이클 존 라키우사(49·사진)가 최근 한국을 찾았다. 한국뮤지컬협회·충무아트홀·한국뮤지컬산업연구소가 공동 주최하는 ‘제5회 국제 뮤지컬 워크숍’에 참가했다. 라키우사는 도발적인 글쓰기와 실험적인 음악으로 무장한, 브로드웨이를 대표하는 지적인 창작자다. 혼자 극작·작사·작곡을 다 해내는 모습에서 미국 뮤지컬의 자존심인 스티븐 손드하임의 후계자로 평가된다. “2000년 이후 히트 뮤지컬은 얄팍한 반복과 계산만 있는 가짜 뮤지컬”이라는 독설로도 유명하다.



 -3년 만의 내한이다. (그는 2008년 ‘씨 왓 아이 워너 씨’ 한국 초연 당시 처음 방한했다)



 “3년 전 서울과 사랑에 빠졌다. 인사치레가 아니다. 강렬한 음식, 길거리의 색감, 사람들 움직임 등이 독특하고 신선했다. 이번에 서울의 공기를 맛보는 순간, 3년 전 느낌이 잘못된 게 아니구나 싶어 기뻤다.”



 -한국 배우들에게 받은 인상은.



 “멋지다(Wonderful). 특히 양준모가 인상적이다. 좋은 노래를 한다는 건 여행이다. 출발지와 여정, 도착지를 배우 본인이 명확히 알고서, 그걸 같이 떠나는 관객에게 전달해 줄 수 있어야 한다. 한국 배우들의 연기력은 브로드웨이에 뒤지지 않는다. 특정 상황에선 더 앞선다고 느꼈다. 그들이 외국 번안 뮤지컬이 아닌, 한국어에 딱 들어맞는 뮤지컬을 하면 어떨까. 반향이 엄청날 것이다.”



 -3년 전에도 비무장지대에 가는 등 남북관계에 관심이 많다고 하던데.



 “대한민국은 세계 유일의 분단 국가 아닌가. 작가라면 당연히 그 이면에 눈길을 둘 수밖에 없다. 일본에서 김현희씨의 KAL기 폭파사건을 다룬 소설을 읽은 적이 있다. 흥미로웠다. 그가 어떻게 세뇌를 받았고 공작원이 됐는지, 수백 명 목숨을 빼앗아간 일을 어떻게 저질렀는지, 그게 남한에선 어떻게 해석됐는지, 또 남한사회는 남북대치 상황에서도 그를 어떻게 구성원으로 포용했는지 등등, 모든 게 드라마틱했다.”



 -정치적이고 어두운 이야기가 뮤지컬에 적합할까.



 “위대한 예술은 언제나 정치적이며 어둡다. 피카소의 ‘게로니카’를 보라. ‘미스 사이공’만큼 정치적 해석이 민감한 뮤지컬이 어디 있는가. 뮤지컬이 늘 밝고 흥겨워야 한다는 건 오해다. 고정관념을 무너뜨리고 뮤지컬의 영토를 넓히는 게 나의 임무 중 하나다.”



글·사진=최민우 기자



◆마이클 존 라키우사=1962년 이태리계 미국인 집안에서 태어났다. 열여덟 살에 혼자 뉴욕에 와서 독학으로 뮤지컬을 공부했다. 잉마르 베리만의 영화, 가브리엘 마르케스의 소설 등 난해한 이야기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만들며 ‘브로드웨이 최고 혁신가”로 주목 받았다. NYU 뮤지컬 창작대학원의 교수로 재직 중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