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용기 있으면 타봐" 무중력 상태 되는 롤러코스터





일본 야마나시현 후지산 중턱에 있는 테마파크인 ‘후지-Q 하이랜드’는 오는 16일 세계 최대 급경사의 롤러코스터를 선보인다.

‘다카비샤’라는 이름의 이 롤러코스터는 8명이 탑승해 7개의 회전 코스를 돈다. 탑승객들은 가장 높은 43m에서 121도로 수직 낙하하며 무중력 상태를 경험한다. 최대 시속 100㎞로 달리며 1㎞가 넘는 모든 코스를 도는 데 112초가 걸린다. 총 30억엔(400억원)을 들여 건설했다.

디카비샤는 세계 최대 급경사 롤러코스터로 기네스북에 등재될 예정이다. 하이랜드는 다카비샤외에도 여러 개의 기네스 기록을 가진 놀이동산으로 유명하다. 2001년 개장한 롤러코스터 ‘도돈파’는 출발 직후 1.8초 안에 최고 속도인 시속 172㎞에 도달한다. 2006년 개장한 ‘에쟈나이카’는 발판이 없고 좌석이 고정되지 않은 4차원 롤러코스터다.

현재 기네스북에 오른 최고 속도는 아부다비에 있는 페라리 월드의 ‘포뮬라 로사’로 시속 240㎞에 달한다. 다캬비샤 이전의 최대 급경사 롤러코스터는 영국 요크셔에 있는 플라밍고 랜드의 ‘멈보 점보’로 112도를 기록했다. 한국에서 최대 급경사 롤러코스터는 에버랜드에 있는 ‘T익스프레스’로 76.6도이고 최고 속도는 시속 104㎞다.

심영규 기자

▶ 121도 급강하 체험하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