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고과학기술인상 노태원·백기엽·박승정 교수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들. 왼쪽부터 노태원·백기엽·박승정 교수.


올해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은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노태원(54) 교수, 충북대 원예과학과 백기엽(60) 교수, 울산대 의대 박승정(57) 교수에게 돌아갔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30일 이들을 올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시상은 5일 오전 10시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대한민국과학기술연차대회 개회식 때 이뤄진다. 수상자에게는 대통령상과 상금 2억7000만원이 각각 수여된다.

 노 교수는 차세대 금속 산화물 반도체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물리현상을 밝혀낸 공로를 인정받았다. 현재까지 300여 편의 논문을 국제학술지에 발표했고, 다른 과학자들이 노 교수의 논문을 인용한 건수도 7000여 회에 이른다. 백 교수는 산삼 등 약용식물을 실내 배양장치에서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박 교수는 심장질환 중 협심증과 심근경색증의 치료법인 중재시술(intervention)을 개척했다. 심장 혈관이 좁아졌을 때 스텐트(철망 형태의 금속관) 시술을 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입증했다.

박방주 과학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