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녘 국군포로 500여 명 귀향·정착 사업 전개”





권성 인간성회복추진협 이사장



권성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이사장이 23일 기자회견을 갖고 국군포로 송환을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국가의 명령을 받고 참전했다가 포로가 된 분들을 국가가 절대 외면해서는 안 됩니다. 이 분들을 끝까지 찾아 귀향시키고, 돌아가셨다면 유골이라도 고향으로 모셔와야 합니다.”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하 인추협) 권성(70) 이사장의 말이다. 23일 인추협이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마련한 ‘국군포로귀환 및 6·25 참전 유공자 돌봄 사업’ 기자회견장에서다. 권 이사장은 “1994년 국군포로 조창호 소위가 북한을 극적으로 탈출해 귀환함으로써 비로소 사회적 관심을 받기 시작한 국군포로 귀향 문제는 현재진행형”이라며 “인추협은 6·25 당시 북한에 포로로 잡혀갔다가 송환되지 못한 국군장병을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게 하는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추협은 먼저 16개 국가에 있는 지부를 적극 활용, 제3국에 있는 국군포로의 신원 확인과 정확한 소재 파악에 나설 계획이다. 이후 이들이 한국 귀향을 원할 경우 법적·경제적으로 적극 돕겠다는 것이다. 권 이사장은 “한국에 가족과 친척이 있다면 연결해주고, 국내 연고가 없는 경우 ‘사할린 징용자 귀환 사업’을 참고해 국군포로 출신들이 국내에서 함께 생활할 수 있는 마을을 몇 군데 만드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귀환에 필요한 비용은 일단 전국 3만여 명의 인추협 회원들이 내는 후원금 등을 사용하기로 했다. 권 이사장은 “정부 관계기관은 물론 6·25전쟁국군포로가족협의회와 같은 관련 단체 등 여러 사회단체와 힘을 모아야 할 것”라고 말했다.



인추협은 최종적으로는 북한에 생존해 있는 것으로 알려진 500여 명의 국군포로에 대해서도 귀향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권 이사장은 “이 분들을 우리 품으로 모셔오는 것이 가장 시급한 인권회복운동”이라고 말했다.



 인추협은 국내에 거주하는 6·25 참전용사 돌봄 사업도 시작한다. 오는 25일 인추협 대전지부 회원 20여 명은 부여군 규암면에 거주하는 참전용사 50여 명의 가정을 방문해 쌀 50포를 직접 전달키로 했다.



 1980년대 설립된 인추협은 초창기부터 남북 혈맥 잇기와 명예의 전당 건립 사업 등 남북민족공동체사업을 추진해왔다.



헌법재판관 출신의 권 이사장은 현재 언론중재위원장으로 재직하고 있으며 지난해 10월 인추협 7대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1996년 서울고법 부장판사 재직 시절 12·12와 5·18 사건의 항소심을 맡아 ‘항장불살(降將不殺·항복한 장수는 죽이지 않는다)’이라는 논리로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의 형량을 각각 사형에서 무기징역으로, 징역 22년6월에서 17년으로 줄였다.



송지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