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침묵 끝낸 권혁세 … 첫 마디는 “가계대출·서민”





저축은행 사태로 50일간 칩거
신용회복위 방문 등 활동 재개



권혁세



권혁세 금융감독원장이 50일간의 ‘칩거’를 끝내고 외부활동을 재개했다. 검찰 수사가 일단락된 게 계기다. 권 원장은 23일 국회 경제정책포럼 조찬세미나에 참석해 ‘하반기 감독정책방향’을 밝혔다. 오후엔 서울 여의도에 있는 신한은행 지점과 신용회복위원회(신복위) 영등포 지부를 방문해 서민금융 실태를 점검했다.



 권 원장은 이명박 대통령이 예고 없이 금감원을 방문한 지난 5월 4일 이후 모든 대외활동을 자제해 왔다. 국회 출석 등 피치 못할 일정을 빼면 금감원 밖으로 나가는 일이 드물었다. 가끔 기자들과 마주쳐도 “‘금융강도원’으로 불리는 조직의 수장이 무슨 할 말이 있겠느냐”며 입을 다물곤 했다. 그로선 원장 취임 뒤 한 달여 만에 맞은 ‘침묵의 봄’이었다.



 권 원장은 그동안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상황’을 꽤 답답해했다고 한다. 저축은행 사태에 묻혀 금융회사 건전성 감독과 소비자 보호 등 본연의 업무가 지장을 받을 수 있다는 걱정을 주변에 토로하기도 했다. 그 답답함을 그는 ‘내부 기강 잡기와 사기 유지’에 주력하는 것으로 달랬다. 임원들에겐 “소 잃고 외양간이라도 제대로 고치려면 저축은행 사태가 일단락된 뒤 제대로 된 반성문을 내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른 번 가까이 ‘구내식당 오찬’을 하며 직급·부서별로 직원과의 접촉을 늘리는 노력도 꾸준히 했다. 금감원은 그동안 은행·보험·증권 등 권역별로 이뤄지던 폐쇄적 인사시스템을 개방형으로 바꾸고 주요 업무를 부원장들에게 위임하는 등 자체 개혁을 시작했다.



 권 원장이 활동 재개의 키워드로 내놓은 건 ‘가계대출과 서민’이다. 국정 기조이기도 하지만 지속적인 경제 발전을 위해 둘 다 소홀히 할 수 없는 가치다. 그는 국회 세미나에서 “가계부채가 증가하는 구조적 원인으로 꼽히는 거치기간 연장 관행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퇴직연금과 신용카드 시장의 과당경쟁과 쏠림현상에 대한 선제적 대응도 강조했다. 은행 지점을 방문할 땐 “서민경제가 양극화돼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만큼 정부와 감독당국이 좀 더 신경을 쓰겠다”며 “불요불급한 대출은 줄이되 서민대출은 늘려 달라”고 주문했다. 신복위에선 “개인금융 재원 마련을 은행과 협의해 적극 협조하도록 하겠다”며 금융소외자 취업알선을 확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나현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