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7세 최고령 병사 이원춘 일병, 17년 전에는 탈영병 … 지금은 당당한 ‘특급전사’다





체력·사격 평가전서 입상



이원춘 일병(왼쪽)이 지휘관에게서 사격술을 지도받고 있다. [육군 제공]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으로 탈영했다가 37세의 나이에 현역으로 복무 중인 늦깎이 일병이 특급전사에 선발됐다. 23일 육군에 따르면 탄약지원사령부의 7탄약창에 근무하는 이원춘 일병은 지난 4월 치러진 부대 특급전사 선발대회에서 입상했다. 특급전사로 선발되기 위해서는 2분 동안 윗몸일으키기 72회 이상, 팔굽혀펴기 65회 이상을 해야 하고 3㎞ 구보를 13분15초 이내에 주파해야 한다(37세 체력검정 기준). 또 K-2 소총을 이용한 사격은 20발 가운데 18발을 표적에 명중시켜야 한다.



 이 일병은 현역 병사 중 최고령이다. 육군 규정상 현역 입영 대상은 만 35세까지여서 이 일병은 현역 복무 대상이 아니다. 그러나 이 일병은 탈영 후 재입대라는 독특한 이력을 지니고 있다. 1994년 현역 복무 도중 탈영했다. 부모의 사망으로 인한 충격을 이기지 못했다고 한다. 그러다 지난해 11월 탈영 16년6개월 만에 자수했다. 이 일병은 “병역 의무를 마쳐 떳떳한 국민 으로 살아가기 위해 자수를 결심했다”며 “나와 같은 실수로 젊은 시절을 낭비하는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자수 이후 군사법원 재판에서 ‘24개월 복무’라는 판결을 받고 지난 1월 11일 7탄약창으로 배치받았다. 7탄약창은 그가 탈영 전 근무하던 부대다. 이후 이 일병은 부대 생활에 최선을 다했지만 녹록지 않았다. 동료 병사들과 나이 차이가 워낙 많이 나는 데다 건강이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더구나 도피 생활 당시 교통 사고로 허리를 다쳐 정상적인 활동이 어려웠다고 한다. 윗몸일으키기도 5회밖에 못했고 공포감으로 사격도 제대로 할 수 없었다. 그러나 이 일병은 부대원들의 관심과 잃어버린 세월을 극복하겠다는 본인의 의지로 이 부대에 10명도 되지 않는 특급전사의 대열에 당당히 합류했다. 김형철(대령) 7탄약창장은 “이 일병이 남은 군 생활 동안 더 많은 자기계발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