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럽의회도 추천하는 비아그라콘돔…대체 어떻길래









남성의 성기능을 촉진시키면서 피임기능을 갖춘 '비아그라 콘돔'이 시판을 앞두고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영국의 바이오테크기업인 '푸트라 메디컬'이 개발한 이 콘돔의 공식 명칭은 'CSD500'이다. 시중에 나올 때는 '듀렉스(Durex)'란 이름으로 나온다.



이 제품에는 혈관확장제인 '바소딜레이팅 젤'이 들어있다. 이 젤은 남성의 혈액순환을 촉진시켜 비아그라와 같은 효과를 내도록 해준다. 하지만 발기부전 치료제인 비아그라와 달리 의사의 처방이 필요없다. 이 때문에 이 제품이 시판되며 비아그라 못지않은 폭발적인 반응을 끌 것으로 점쳐진다. 월스트리트저널(The Wall Street Journal)은 이 제품이 세계적인 히트상품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제품은 이미 유럽의회(EP)로부터 추천을 받은 상태다. EP는 CDS500이 남성들의 성기능을 촉진하고 에이즈 등 성질환의 전염을 방지하는 효능이 뛰어나다고 추천했다.



푸트라 메디컬은 영국정부와 미국 식품의약청(FDA)에도 승인을 요청해놨다. 영국 정부로부터는 조만간 허가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 편집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