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아이폰4 사주면 처녀성 바치겠다" 여학생 등장







[사진=웨이보 캡쳐]



이달 초 중국에서 아이패드를 사기 위해 자신의 신장을 팔았던 고등학생이 등장한 데 이어 이번엔 처녀성을 팔겠다는 여학생이 등장했다. 18일 중국 IT산업 전문매체인 IT산업신문망은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이 여학생의 게시물이 확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광둥성 마오밍시에 사는 이 여학생은 자신을 ‘주링허우(90년대 이후 출생자)’라고 소개했다. 그녀는 웨이보에 "내 꿈은 아이폰4를 구입하는 것이다. 하지만 아버지가 사주지 않는다"며 "나에게 아이폰4를 사준다면 내 첫날 밤을 당신과 보내겠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자신의 사진과 함께 휴대폰 번호, 메신저 아이디를 공개했다. 해당 글은 순식간에 인터넷에 확산됐다.



네티즌들은 여학생의 행동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그깟 전자제품 하나에 자신의 몸을 팔다니 어이가 없다" "전에는 콩팥을 팔더니 이번엔 첫날 밤인가. 다음엔 도대체 뭘 팔까" "그 놈의 아이패드·아이폰이 뭐기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유혜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