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잔상과 떨림’ 단점 극복 … 해외 미디어 관계자들 찬사





TSBN 3D기술력 인정



전시회 참가자들이 캘리버3D를 시연하는 모습. [사진=CTP 제공]



충남테크노파크(원장 장원철, 이하 CTP) 입주기업인 TSBN㈜이 현장 제작 3D 솔루션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CTP에 따르면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 21회 국제 방송·음향·조명기기 전시회(이하 KOBA 2011)’에서 TSBN㈜이 선보인 3D 방송 중계차와 3D 카메라 솔루션 캘리버 3D가 해외 바이어 및 참가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캘리버 3D 카메라 솔루션 캘리버 3D는 영상 신호전송, 젠록, 탈리 시그널, 리턴비디오, 인터컴, 전원을 공급하는 시스템을 하나로 합치고도 기존의 방송 녹화용 스탠다드 카메라와 ENG 카메라의 크기와 부피면에서 차이가 없다는 장점을 자랑했다. 또한 기존에는 촬영 후 후반 보정 작업에 많은 시간이 소요된 반면 TSBN㈜의 캘리버 3D를 사용하면 제작 기간과 비용이 크게 절약된다는 점이 미디어 관계자들에게 찬사를 받았다.



TSBN㈜ 윤대식 총감독은 “캘리버 3D는 자동 입체 조정(Auto Convergence) 등의 다양한 기능에서 특화된 강점을 가지고 있고 최저 교차점이 불과 50cm에 불과해 인체의 눈과 아주 유사한 장점을 갖고 있다”며 “행사 기간 동안 국내외 방송 미디어 관계자들로부터의 공급상담이 잇따랐다”고 말했다.



김정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