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르크·밀짚으로 가벼운 웨지힐 신을까
플랫 슈즈로 발랄하게 귀여움 뽐내볼까









사뿐사뿐 걷는 여자들의 화사한 구두를 보니, 벌써 여름이 한창임을 느낀다. 올 여름 여자 구두 트렌드는 그야말로 ‘다양성’이 두드러진다. 색깔은 복고풍 영향을 받은 비비드 컬러부터 자연미를 강조한 뉴트럴 컬러까지, 구두 굽은 플랫부터 힐까지 천차만별이다. 소재도 다양하다. 여름 냄새 물씬 나는 메시·캔버스 소재부터, 섹시함의 상징인 레오파드 프린트, 반짝이는 컬러스톤까지 다채롭다. 이제 나만의 스타일에 맞는 구두만 고르면 된다.



더 화려해진 웨지힐



올 여름 구두는 다양성이 두드러지는 가운데에서도 여성스러운 장식과 화려함이 특징이다. 그 중 눈에 띄는 스타일은 복고풍, 로맨티시즘의 영향을 받은 웨지힐이다. 웨지힐이란 앞굽과 뒷굽이 이어진 밑창의 구두를 말한다. 복고풍 의상과 잘 어울리는데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통굽’구두로 불린다. 높고 가느다란 뒷굽 하나로 버텨야 하는 스틸레토 힐과는 달리 바닥과의 접촉면이 넓어 착용감이 편안해 여자들이 선호하는 구두다.



웨지힐의 포인트는 당연히 눈에 띄는 통굽 부분인데, 올해는 이 부분의 색깔이나 소재를 구두 윗부분과 다르게 하거나, 아예 패턴을 넣은 것까지 등장했다. 통굽에 디자인 포인트를 주는 방식이다. 그 중 눈에 띄는 것은 코르크와 밀짚을 촘촘히 꼬아 만든 통굽이다. 이런 신발은 가벼워 발의 피로를 덜어준다. 또 특유의 내추럴한 분위기가 있어 여름 스타일을 연출하기에도 좋은 아이템이다. 웨지힐은 그 자체가 발랄한 분위기가 있어 길이가 짧은 핫팬츠나 밝은 느낌을 연출하기 쉬운 플레어스커트와 잘 어울린다. 구두를 덮는 긴 바지보다 신발의 디자인이 부각되는 하의가 좋다.



여전한 플랫의 인기



굽이 거의 없는 플랫 슈즈의 인기도 여전하다. 지난해에는 플랫 슈즈 중에서도 로마 시대의 전사들이 신을 법한, 여러 개의 끈으로 장식된 ‘글래디에이터’ 샌들이 크게 유행했다. 여전사가 연상되는 터프한 스타일이다. 그런데 올해는 글래디에이터 샌들들도 여성적인 디자인을 보다 강조했다. 전체적인 실루엣이 부드러워지거나, 끈의 수가 줄거나, 컬러스톤 등으로 장식돼 훨씬 여성스러운 느낌을 준다.



다른 플랫 샌들들 역시 소재가 다양해졌다. 광택이 나는 페이턴트 가죽, 다양한 색상을 입힌 소가죽, 질감이 느껴지는 뱀피나 송치를 사용한 디자인이 눈에 띈다. 간혹 “키가 작아 플랫샌들을 신을 수 없다”고 말하는 여자들이 있는데, 오히려 키가 작은 사람들이 플랫 샌들을 신으면 훨씬 귀엽고 발랄한 느낌을 줄 수 있다. 피부색과 비슷한 베이지나 아이보리 색깔을 선택하면 다리와 발이 이어지는 느낌을 줘 다리가 길어 보이기도 한다. 플랫 샌들을 몸에 달라붙는 스키니 바지와 입으면 편안하면서도 시크한 차림이 완성된다. 좀 더 특별한 스타일링을 원한다면, 올 여름 유행하는 맥시 드레스와 함께 연출해도 좋다.

 

여름 구두의 절정, 매시 소재



날씨가 점점 더워지면 시원한 소재를 찾게 되는 게 사람심리다. 구두도 마찬가지라 여름엔 에나멜이나 가죽 같은 소재보다 통풍이 잘 되는 메시 소재의 신발에 손이 간다. 메시 소재로 된 샌들은 특유의 내추럴한 분위기가 있어 오리엔탈 풍의 원피스와 잘 어울린다. 또 무릎 길이의 반바지에 심플한 티셔츠 하나만 걸쳐도 감각적인 룩을 연출할 수 있다. 여기에 두꺼운 원목 소재의 뱅글 팔찌나 목걸이로 포인트를 주면 좋다.



여성스러운 주얼 샌들



반짝반짝 빛나는 쥬얼 샌들도 대거 출시됐다. 신발과 컬러스톤을 베이지나 핑크처럼 은은한 색깔로 톤온톤(비슷한 색을 명도나 채도에 변화를 줘 매치하는 방법) 매치해 우아한 자태를 뽐내는 구두부터 초록색이나 보라색처럼 눈에 띄는 색깔에 큐빅을 박아 화려함을 선보이는 쥬얼 샌들까지, 다양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주얼리 장식이 더해진 과감한 느낌의 샌들은 보디라인이 드러나는 심플한 블랙 미니 원피스나 미니스커트 등과 입으면 섹시함과 여성스러움을 동시에 부각할 수 있다.



내 발에 맞는 구두 찾기



여자들은 예쁜 구두에 집착한다. 계절마다 그리고 상황과 유행에 따라 신는 구두가 다르다. 구두는 많을수록 좋다는 것이 슈어홀릭들의 변명이다. 하지만 내 발에 잘 맞는 구두를 찾는 일은 그리 쉽지 않다. 구두를 고를 때 유의해야 할 점을 구두브랜드 네오리즘의 디자인실 이초희 실장에게 들어봤다.



1. 구두를 고를 때는 먼저 발바닥이 구두에 닿는 부위의 쿠션을 체크한다. 신발 바닥의 쿠션은 딱딱한 바닥의 충격을 흡수하고 통증을 완화해주는 역할을 한다.



2. 구두의 유연성도 중요하다. 신었을 때 구두가 발의 형태에 맞게 유연하게 움직이는지가 관건이다. 구두의 아웃솔이나 인솔(발을 지탱하는 구두의 안창)이 딱딱하고 유연성이 없으면 걸을 때 발목에 무리가 올 수 있다. 때문에 일부만 쿠션이 있는 안창보다는 바닥 전체에 쿠션이 삽입된 안창이 좋다.



3. 앞 코가 삼각형의 끝처럼 뾰족한 구두는 발의 건강을 해칠 수 있다. 가급적 발가락 부위에 여유가 있어 서로 겹치지 않는 제품을 고르거나 발가락 윗부분을 덮는 구두의 내피에 메시 소재를 사용했는지를 확인한다. 메시 소재는 발을 부드럽게 감싸 발가락의 통증을 완화시킨다.



4. 구두가 가벼운지 확인한다. 잘 알려졌듯 무거운 신발은 발에 피로를 줘 쉽게 피곤해질 수 있다. 또 높은 구두를 신을 때는 발앞부분에 별도의 깔창을 깔아주면 좋다. 깔창은 발이 앞으로 쏠리는 것을 방지해 발 피부가 눌리거나 까지는 것을 막아준다.



[사진설명] 올 여름 구두는 ‘다양함’이 트렌드다. 플랫부터 힐, 파스텔톤부터 비비드한 컬러까지. 종류도 색상도 다양하게 구비돼 있어 취향에 따라 고를 수 있다.



<이세라 기자 slwitch@joongang.co.kr/사진=황정옥 기자/촬영 협조=네오리즘/모델=이유진(DC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