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 동네 물놀이장





다양한 풀과 놀이시설…잠깐 시간 내서 알뜰 피서 즐기러 가요







낮 기온이 30도까지 치솟는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더위를 식히기에는 물놀이만한 것이 없다. 이른 더위에 성남시, 용인시의 물놀이장 개장 소식이 반갑게 느껴진다. 집 근처에 있는 데다 비용도 싸 가족과 함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동네 물놀이장을 찾아봤다.



 성남시는 탄천과 공원, 동네 어린이놀이터 등에 있는 20곳의 물놀이장을 25일 동시에 개장한다. 8월 31일까지 개방하며 입장료는 무료다. 성남시 물놀이장은 정기소독일인 매주 월요일과 비 오는 날은 휴장한다. 능골공원 물놀이장은 매주 일요일이 휴무다. 탄천 내 물놀이장과 공원 내 물놀이장 9곳은 오전 10시~오후 7시, 동네 어린이놀이터와 능골공원 물놀이장 11곳은 오전 10시~오후 5시 운영한다. 어린이들의 안전과 위생관리를 위해 물놀이장 마다 응급처치 교육 이수자를 안전요원으로 배치했다. 물놀이장 별로 매주 소독과 수질검사를 하는 등 위생관리에 힘쓸 방침이다.



 가장 인기가 많은 곳은 탄천 내 물놀이장 5곳이다. 용인에서 한강까지 흘러가는 탄천을 바라보며 물놀이를 할 수 있는 데다 넓은 잔디밭, 체육시설 등이 가까워 가족이 함께 즐기기에 좋다. 건강을 위한 발지압장도 잘 조성돼 있다. 탈의실, 샤워실, 간이매점, 화장실, 쉼터 등 각종 편의시설도 갖추고 있다. 정자동 물놀이장(정자역 앞 탄천둔치)은 해마다 시민들이 제일 많이 찾는 곳이다. 지난해에는 하루 최대 4만800여 명이 찾기도 했다. 태평동 물놀이장(수진동 삼정아파트 앞 탄천둔치)은 성남시가 운영하는 물놀이장 중 규모가 가장 크다. 4019㎡ 넓이로 모래사장을 즐길 수 있다. 비치발리볼장도 있다.

▶ 문의=031-729-4345





어린 자녀가 있다면 놀이터·공원 물놀이장으로



 미취학 또는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가 있다면 동네 어린이놀이터 물놀이장이 제격이다. 성남시에는 10곳의 어린이놀이터 물놀이장이 있다. 680~1150㎡ 규모로 10세 이하 아이들이 놀기에 좋다. 워터슬라이드, 바닥분수 등 아이들 놀이기구도 갖추고 있다. 수진2동놀이터(수정구 수진2동)에는 워터슬라이더 등 7종의 놀이기구가 있다.

▶ 문의=031-729-5454





 용인시는 서룡초등학교(처인구 역북동)앞 어린이공원에 물놀이장을 조성했다. 규모는 1649.5㎡로 풀장과 바닥분수를 갖추고 있다. 내달 5일 개장해 8월 26일까지 오전 10시~오후 5시 운영 계획이다. 간이화장실, 샤워실 등이 있어 편하게 놀 수 있다. 현장책임자, 수상안전 교육 이수자 등 안전요원 3명이 한다. 안전요원은 놀이시설물, 편의시설을 매일 점검하고 이용객 안전수칙을 게시해 사고 예방에 힘쓴다. 한 시간 단위로 욕수의 침전물·사고 유무 등 점검한다. 수질검사도 정기적으로 한다. 매주 월요일은 소독과 시설물점검을 위해 휴장한다.

▶ 문의=031-324-4458



 

성인도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곳



 용인시청소년수련원(처인구 양지면 평창리)은 내달 초 물썰매장과 수영장을 개장한다. 물썰매장은 6000㎡ 규모로 1000여 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규모다. 매년 수중물총놀이, 서바이벌 게임 등의 체험행사도 마련한다. 겨울이면 눈썰매장으로 오픈한다. 25세 이상은 5000원, 중고등생은 4500원, 15세 이하 4000원이다. 수영장은 성인풀과 유아풀을 합치면 1864㎡ 넓이로 한 번에 200~300명이 입장할 수 있다. 남녀 탈의실, 화장실, 샤워실, 쉼터, 의무실 등의 부대시설이 있다. 가격은 아이 3000원, 성인 4000원. 20명 이상 단체는 1인당 500원 씩 할인된다. 이용 시간은 오전 10시~오후 5시.

▶ 문의=031-337-2321













[사진설명] 집 근처 동네 물놀이장은 거리가 가깝고 비용이 저렴해 부담 없이 찾기 좋다. 사진은 성남시 단대공원 물놀이장.



<신수연 기자ssy@joongang.co.kr/사진=성남시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