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샤프 “한국에 전술핵 배치 불필요”





주한미군사령관 고별 강연
“국방개혁 반드시 필요”



‘한·미동맹과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주제로 육군협회가 주최한 조찬 강연회가 20일 서울 태평로 코리아나 호텔에서 열렸다. 강연회가 끝난 뒤 육군협회장인 백선엽 장군(왼쪽)이 강연을 한 월터 샤프 한미연합사령관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뉴시스]



월터 샤프(Walter L. Sharp) 주한미군사령관(한미연합사령관 겸임)은 20일 “한국에 전술핵을 배치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육군협회가 주최한 고별 조찬 강연회에서다. 샤프 사령관은 “미국은 핵우산 등 확장억제를 이미 제공하고 있고, 전 세계에 배치한 (미군의) 자산을 통해 충분히 북한의 핵 능력이나 공격을 억제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샤프 사령관은 한국의 국방개혁에 대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국방개혁은) 전투 수행능력을 향상시키고 합동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1986년 골드워터-니콜스 법의 제정을 통한 국방개혁을 통해 더 강해졌다”며 “한국의 국방개혁 추진은 시의적절하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는 해·공군 전직 참모총장단이 이날 일부 언론 광고를 통해 “(국방부가 추진하는 국방개혁은) 한·미 연합 작전체계에 혼란을 준다”고 한 것을 반박하는 내용이어서 주목을 끌었다.



 다음 달 14일 이임식을 하고 본국으로 돌아가 전역할 예정인 샤프 사령관은 “전역 후에도 세미나와 기고문을 통해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일들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샤프 사령관은 2008년 6월 한국에 부임했다.



정용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