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땡볕









강원도 화천의 낮 최고 기온이 35.9도까지 오른 20일 서울을 비롯한 전국 일부 지역에서 올 들어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서울 서초구 양재천 야외수영장을 찾은 시민들이 수영장에 들어가기 위해 샤워를 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