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 조선소·LNG선…STX 잇따라 수주





각각 10억 달러·8억 달러 규모



강덕수 STX그룹 회장(뒷줄 오른쪽)과 세르게이 프랑크 소브콤플로트 회장(뒷줄 오른쪽에서 둘째)이 참석한 가운데 17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STX조선해양과 소브콤플로트가 4억 달러 규모의 LNG선 2척 건조 계약을 했다.



STX그룹이 러시아에서 조선소 건설 프로젝트와 액화천연가스(LNG)선 공급을 잇따라 수주했다.



 STX그룹은 러시아 국영 조선소인 USC와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새로운 조선소를 건설하기 위한 10억 달러(약 1조 800억원) 규모의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STX가 조선소 설계부터 건설까지 모두 담당하며 조선소 운영 노하우도 전수할 예정이다. STX가 해외에 조선소를 짓는 것은 중국 다롄(大連)에 이어 두 번째다. 일단 그룹 차원에서 MOU를 맺은 것으로 어떤 계열사가 프로젝트를 총괄할지는 추후 결정할 예정이다.



 STX그룹 관계자는 “STX가 한국·중국·유럽 등 전 세계 8개국에서 18개의 조선소를 운영하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향후 브라질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도 신규 조선소 건설 프로젝트 참여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STX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STX조선해양도 러시아 국영 해운선사인 소브콤플로트에 17만㎥급 LNG선 2척을 4억 달러(약 4300억원)에 공급하기로 계약을 했다고 이날 밝혔다. 2척 추가 수주에 대한 옵션 계약도 있어 이를 포함할 경우 계약 규모는 8억 달러(약 8600억원)에 달한다. STX 조선해양은 운송 중 발생하는 증발 가스의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는 LNG선을 건조할 계획이다.



강병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