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스코, 올해도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회사’





미 전문 분석기관 WSD
2년 연속 1위로 뽑아





포스코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로 선정됐다.



 미국의 철강 전문 분석기관인 WSD는 최근 세계 34개 철강사를 대상으로 기술력·수익성·원가절감·재무건전성·원료확보 등 23개 항목을 평가, 포스코를 1위 회사로 20일 선정했다. 포스코는 2002년부터 2004년까지 1위를 지키다 철광석 광산을 보유한 러시아 세베스탈, 인도 타타스틸 등에 1위 자리를 내줬다.



하지만 ▶지난해 1조원이 넘는 원가절감 ▶파이넥스 고로를 통한 기술력 향상 ▶해외 철광석 광산 확보로 6년 만에 다시 정상에 올랐다. 특히 올해는 대우인터내셔널 인수 시너지효과인 해외거점 확대로 높은 점수를 받아 총점 8.12점으로 사상 처음 8점대에 올랐다. 지난해에는 7.53점.



 전통적으로 포스코에 앞선 경쟁력을 인정받던 아르셀로 미탈이나 일본의 신일본제철, JFE의 10위권 재진입도 눈길을 끌었다. 이들 기업은 2006년 이후 원자재난이 가속화되면서 원료 확보 경쟁력을 앞세운 신흥 철강사들의 거센 도전으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었다.



김태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