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포인트 레슨] 자녀 명의 금융상품 가입 때 세무서에 증여 신고 꼭 해야







성열기
삼성생명
웰스매니저 팀장




곧 결혼할 자녀를 둔 부모의 입장에서 고민되는 것은 자녀를 위해 집이나 돈을 어떻게 지원하느냐 하는 점이다. 대부분 증여를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하므로 세금을 내지 않고 증여하는 방법을 찾으려 노력한다. 그러다 보니 세무서에 증여 신고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증여 사실을 신고하지 않았다간 혹을 떼려다 붙이는 낭패를 당할 수 있다. 현행 상속세 및 증여세법상 증여 공제금액은 성년 자녀는 3000만원, 미성년 자녀는 1500만원, 배우자는 6억원이 각각 한도다. 하지만 면세범위 내에서 이루어지는 증여라도 신고 자체를 하지 않는 경우 추후 증여 사실과 증여액을 소명하기가 쉽지 않다. 만약 10년 전 성년 아들에게 증여 공제 금액 한도로 보유 주식 3000만원을 넘겨 주었지만 신고를 하지 않은 경우를 가정해 보자. 그 사이 주식 가격이 20배 뛰어 6억원이 됐고 결혼을 앞둔 아들은 이를 팔아 아파트를 구입했는데, 세무 당국으로부터 주택 매입 자금에 대해 자금출처를 대라는 통지를 받았다면 어떻게 될까. 이 경우 10년 전에 증여받은 주식 원금이 불어서 된 것이라며 자금출처를 소명하기가 쉽지 않다. 과세관청 입장에선 명의만 자녀로 둔 것일 뿐 실질적인 소유는 부모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명확히 소명할 방법이 없다면 결국 주택매입자금인 6억원에 대해 증여세를 납부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성열기 삼성생명 웰스매니저 팀장 yk.sung@samsung.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