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입으로 대포를 쏘는 북한방송 여앵커, 알고보니…












 
북한 조선중앙TV에선 북핵문제, 남북갈등, 북미협상 등 중요한 현안이 있을 때 마다 중년 여성 앵커가 등장한다. 리춘히이다. 올해 나이 68세다. 하지만 그의 목소리는 고희(古稀·70)를 앞둔 할머니의 느긋함보다는 총을 쏘는 듯한 날카로움과 공격성이 엿보인다.

리씨는 조선중앙TV의 간판 뉴스인 8시 뉴스의 메인앵커다. '인민방송원' '노력영웅'이란 칭호를 받았다. 그를 모델로 한 방송용 다큐멘터리가 제작되기도 했다. 3년 전에는 북한의 대민선전용 화보집 '조선'에 TV에서와는 딴판으로 후배 방송인들과 활짝 웃고, 어린 손녀와 즐거운 한 때를 보내는 온화한 할머니의 모습으로 등장하기도 했다.














당시 화보집 등에 따르면 그는 북한에서 극진한 대우를 받는다. 평양의 경치좋은 곳에 집이 있으며(정확한 위치는 공개되지 않았다), 남편과 두 아들 그리고 며느리, 손녀와 대가족으로 가정을 꾸리고 있다. 집은 상당히 호화로운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당국은 리씨에게 고급 승용차도 선물했다고 월간 화보집이 전했다.

실제로 그녀의 옷차림은 때로는 한복으로, 때로는 북한에선 접하기 힘든 파스텔톤의 양장을 입는 등 상당히 고급스럽다. 머리카락도 할머니들이 흔히 하는 퍼머가 아니라 패션이 가미된 여러 형태의 퍼머를 하는 등 칠순을 바라보는 노인답지 않은 패션감각을 뽐낸다.

리씨는 1943년 강원도 통천에서 노동자의 딸로 태어났다. 조군실고급학교와 평양연극영화대 배우과를 졸업했다. 국립연극단에서 배우생활을 하다 71년 2월 조선중앙TV 앵커로 발탁돼 40년째 앵커생활을 한다.

리씨는 북한 내 잡지와 가진 인터뷰에서 "마이크를 잡은 첫해 5월 '일을 잘하라'고 격려해준 김일성 주석의 말을 심장깊이 간직하고 화술형상(표현)을 익히기 위해 피타는(피나는)노력을 바쳤다"고 말했다. 이 잡지는 "성명, 담화를 발표할 때면 적들의 간담이 서늘해지게 맵짜게(옹골차게) 답새겨되는(공격하는) 만능의 화술적 재능을 소유한 뛰어난 방송원으로 성장했다"고 주장했다.

유혜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