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우증권 ‘골든에이지 절세형 포트폴리오’





대우증권의 ‘골든에이지 절세형 포트폴리오’는 노후용 은퇴자금을 어디에, 어떻게 투자해야 할지에 대해 방향을 제시해주는 상품이다. 매달 넉넉한 월수입을 보장하면서도 물가상승으로 인한 자산가치 하락을 방어해주는 게 특징. 또한 장기투자를 통해 복리효과 극대화도 꾀할 수 있다.

은퇴자·고액자산가 위한 ‘노후 맞춤형 상품’

 특히 매월 수익을 지급하면서 만기 시 원금대비 초과수익을 목표로 하기 때문에 은퇴자나 고액 자산가들을 위한 안정적이고 풍요로운 ‘노후 맞춤형 상품’이라 할 수 있다. 다시 말해 10년이란 투자기간 동안 매월 투자원금의 0.5%를 지급하면서도 투자만기까지 연 3%의 물가상승률을 감안해 투자원금의 134%에 해당하는 수입을 추구하는 실적배당형 상품이다.

 예를 들어 투자자가 10억 원짜리 상품에 가입했다면, 일단 매월 500만 원 정도의 수입을 얻게 된다. 나아가 10년 뒤에는 원금에다 투자수익을 더해 투자금을 총 13억4000만원 상당으로 불리는 것을 투자 목표로 한다. 물론 실적배당형 상품이기 때문에 원금손실 가능성도 있다.

 이번에 출시한 ‘골든에이지 절세형 포트폴리오’는 은퇴자나 고액 자산가들에게 유용한 월 지급식 상품으로 개발됐다.

 기존의 ‘골든에이지 포트폴리오’ 상품의 특징인 매월 투자원금의 0.5%씩을 지급하는 넉넉한 월 지급식 수익과 만기 시 연 3% 수준의 물가상승률을 감안한 투자수입을 동시에 추구한다는 점은 같다.

최소 1억 원 이상, 1000만 원 단위로 가입

 그러면서도 포트폴리오에 편입하는 대부분의 자산을 위험 대비 수익성이 좋고 과세표준이 낮은 혼합형펀드로 구성해 세금 부담을 줄인 것이 특징이다.

 이 상품의 포트폴리오는 절대수익을 추구하는 혼합형펀드 80%, 주가지수 ETF에 최대 20%를 투자함으로써 주식편입 비중을 평균 52%에 이르도록 한다. 이에 따라 상대적으로 이자소득을 발생시키는 채권형 상품을 줄임으로써 절세가 가능하게 해준다.

 실제로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해본 결과 1억 원 투자 시 과표가 1만 원 이하 수준으로 예상돼 금융종합과세 등 세금에 민감한 투자자들에게는 좋은 투자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대우증권 상품개발부 김희주 이사는 “골든에이지 절세형 포트폴리오는 월 정기 지급에다 물가상승 수준의 자산증식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종합소득세 등 높은 세율이 부담스러운 고액 자산가 등에게 적합한 상품”이라고 소개했다. 이 상품은 대우증권 전 지점에서 최소 1억 원 이상, 1000만 원 단위로 가입할 수 있다.

▶ 문의=대우증권 1588-3322

<성태원 기자 seongtw@joongang.co.kr/사진=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