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달의 웰빙상품] 닥터 알카이티스의 오가닉 수딩젤





야외 활동이 늘어나는 여름이 왔다. 과도한 자외선 아래 장시간 노출되면 피부 속 수분 양은 급격히 줄어든다. 수분이 부족하면 피부가 건조해지고 간지럽다. 여드름이 생기기도 한다. 강한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이럴 때는 수분을 보충하면서 피지 분비를 동시에 조절하는 화장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닥터 알카이티스의 오가닉 수딩젤(사진)은 피부 세포의 재생을 촉진해 손상된 피부에 수분을 보충한다.

 항염증·항감염 효과가 있는 올리바넘 성분이 피지 분비를 조절하고 여드름 염증으로 인한 피부 손상을 빠른 속도로 회복시켜 준다. 유기농 알로에 베라 성분은 자외선으로 지친 피부에 수분을 보충해준다.

 특히 오가닉 수딩젤은 러시아 출신 수퍼모델인 나탈리아 보디아노바가 항상 휴대하는 화장품으로 유명하다. 보디아노바는 가수 서인영이 ‘나를 주눅들게 하는 스타’로 꼽은 세계적인 모델이다.

 사용 방법은 아침과 저녁 세안 후 적당량을 손바닥에 1~2회 정도 펌핑해 피부 결에 따라 손끝으로 부드럽게 펴 바른다. 여드름 압출 후 연고처럼 위에 덧발라 준다. 야외 활동을 하기 전에 바르면 피부가 타는 것을 방지해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

 닥터 알카이티스는 생명공학과 물리학을 전공하고 허브를 연구해 온 사울 알카이티스 박사가 1999년 개발한 화장품으로 100% 유기농으로 만들어졌다. 무향료·무색소·무방부제 등 ‘3무 제품’으로 인공 화학 성분이 전혀 들어 있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문의 www.alkaitis.co.kr, 070-4149-2922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