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효성 ‘타이어 대박’ … 굿이어에 18억 달러 납품

효성은 세계적인 타이어제조회사인 ‘굿이어’에 18억 달러 규모의 스틸코드를 공급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단일 계약으로 업계 최대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상 산업자재PG장(전략본부 전무)은 10일 미국 오하이오주 애크런에 있는 굿이어 본사에서 리처드 크레이머 회장을 만나 이 같은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스틸코드는 폴리에스테르·나일론과 함께 3대 타이어 보강재(타이어코드)로 꼽힌다. 타이어코드는 타이어가 변형되지 않고 오래 견디도록 하기 위해 사용된다. 스틸코드의 경우 포장도로용 타이어인 ‘래디얼 타이어’에 주로 쓰인다. 현재 스틸코드의 세계 시장 규모는 연 200만t(5조5000억원)에 달한다. 이번 계약체결로 스틸코드 세계 시장 점유율이 7%에서 10% 이상으로 높아졌다고 효성 측은 밝혔다.

 효성은 타이어코드 글로벌 생산기지를 갖추는 데에도 주력하고 있다. 굿이어와의 이번 계약에서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애시보로와 유럽 룩셈부르크 비센 등에 있는 굿이어의 스틸코드 공장 2개를 인수하기로 한 것도 그 때문이다. 효성은 2006년 굿이어와 폴리에스테르 타이어코드 공급 계약(32억 달러 상당)을 할 때 폴리에스테르 타이어코드 공장 네 곳을 인수했다.

한은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