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리도 특허침해 당해” 삼성LED, 오스람 맞제소

삼성LED는 지난 10일 서울중앙지법에 오스람코리아 등을 상대로 특허침해 금지와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고 12일 밝혔다. 독일 최대 전기·전자기기 제조업체로 오스람 특허를 보유한 지멘스가 지난 6일 독일과 미국에서 삼성·LG 법인이 LED(발광다이오드) 조명과 관련한 특허를 침해했다며 소송을 제기한 데 대한 맞소송이다.

 삼성LED가 침해당했다고 주장하는 특허는 LED 조명용 렌즈, 고출력 칩 구조를 비롯한 LED 조명 등 모두 8건이다. 제소 대상은 오스람코리아와 오스람 제품을 판매하는 바른전자·다보산전이다. 삼성LED는 또 미국 등 해외에서도 추가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회사는 미국에 700여 건, 한국에 2000여 건의 LED 관련 핵심 특허를 갖고 있으며 이를 통해 독자적 기술을 사용한 제품을 생산 중이다.

심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