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다 위 LNG 공급기지…현대중, 세계 최초 건조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바다 위 액화천연가스(LNG) 전용 공급기지를 만든다. 공식 명칭은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再氣化) 설비’로 영문 약칭은 LNG-FSRU다. 그동안 다른 기업들은 기존의 LNG선을 개조해 LNG 공급기지를 만들었다.

 현대중공업은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회그(Høegh)LNG사와 17만㎥급 LNG-FSRU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5억 달러(약 5400억원). 2척의 옵션이 포함돼 추가 수주 가능성이 있다. 이 설비는 길이 294m, 폭 46m, 높이 26m의 축구장 3배 크기로 해상에 설치된다. 한 척은 우리나라 하루 LNG 사용량(8만t)에 버금가는 7만t의 가스를 저장·공급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LNG-FSRU는 바다에 떠있으면서 LNG선이 운반해 온 가스를 액체로 저장했다가 필요할 경우 해저 파이프라인을 통해 육상에 공급하는 설비”라며 “이달 중 설계에 들어가 각각 2013년 하반기와 2014년 상반기에 인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LNG-FSRU는 육상에 건설되는 LNG 공급기지에 비해 공사기간이 짧고, 건설비는 절반 수준이다. 이 때문에 에너지 부족으로 단기간에 LNG 기지 건설을 원하는 중남미와 동남아를 중심으로 수요가 급증할 전망이다. 해상에 설치돼 주민들의 혐오 시설 기피 현상도 줄일 수 있고, 자체 동력을 갖춰 에너지 수요 상황에 따라 다른 곳으로 이동시킬 수 있는 장점도 있다.

 현대중공업은 8일 원유선(셔틀탱커) 1척, 10일 8만4000m³급 LPG선 1척을 수주하는 등 지난 한 주간 노르웨이에서만 4척(7억 달러)을 수주했다. 올해 현대중공업의 조선해양플랜트 분야(현대삼호중공업 포함)는 총 53척(135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강병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