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공임대 매년 1만5000가구 공급

앞으로 10년간 장기전세주택(시프트)을 포함한 공공임대주택 20만 가구가 서울에 공급된다. 올해부터 2014년까지는 매년 1만5000가구, 2015~2020년은 매년 2만2000여가구가 나온다.

 서울시는 7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20 서울 주택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앞으로 공급될 서울의 공공임대주택 중 절반은 시프트로 채워진다. 올해부터 2020년까지 11만6854가구가 공급된다. 2007년 도입된 시프트는 최장 20년 동안 전세로 살 수 있어 큰 인기를 끌었다. 김효수 서울시 주택본부장은 “공공분야와 달리 민간분야는 아파트 준공 시점 이후에 시프트 물량이 확보된다”며 “지금 짓고 있는 아파트의 준공이 본격화되는 2014년부터 공급이 크게 늘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시프트에 대한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해 기존 전용면적이 59㎡, 84㎡, 114㎡인 아파트에다 50㎡와 75㎡짜리를 추가하기로 했다.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한 영구임대주택도 2020년까지 모두 1만2000가구를 공급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또 저소득층 세입자에게 매월 4만3000~6만5000원의 주거비를 보조하는 주택바우처 지원 대상을 현재의 8200가구에서 2020년까지 5만 가구로 늘리기로 했다. 지금은 월 소득이 최저생계비(3인 가구 기준 월 117만3121원)의 120% 미만~150% 이하인 가구 중 장애인·국가유공자·한 부모 가정에만 지원하지만, 2014년부터는 쪽방·비닐하우스 거주자 등에게도 제공할 계획이다.

양원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