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황식 “중수부 폐지 여부, 행정부에 맡겨달라”

김황식 국무총리는 7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의 대검 중앙수사부 폐지 추진과 관련, “중수부를 어디에 두느냐의 문제는 행정부 내부 조직에 관한 문제”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한나라당 정태근 의원이 중수부 폐지에 반발하는 검찰을 비판하자 “국회에서 그런 부분까지 세세히 챙기는 것은 적절치 않다. (중수부 폐지 여부는) 행정부에 맡겨줬으면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대해 정 의원은 “검찰은 센 데는 피하고, 쉬운 곳만 북 치고 꽹과리 치고 난리 치다가 사건도 (수사) 제대로 못하는 당나라 군대”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김 총리는 “‘중수부가 없어지면 ‘거악(巨惡)에 손을 못 댄다’는 검찰의 주장도 과장이지만, 국회 논의에서처럼 ‘중수부가 폐지되면 검찰의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것도 비약”이라고 맞섰다.

 이날 본회의장에서 김황식 총리가 정면 반발한 데 이어 한나라당 내에서 중수부 폐지안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커졌다. 한나라당 박준선 의원 등 49명은 이날 황우여 원내대표에게 중수부 폐지를 다루는 의원총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다. 한나라당 법사위원 9명 가운데 박 의원을 포함해 과반인 5명이 중수부 폐지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반면 민주당은 의원총회에서 중수부 폐지에 반대하는 청와대를 겨냥해 “검찰과 청와대가 야합했다”고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민주당 최영희 의원은 “청와대가 (6일 중수부 폐지와 관련) 검찰의 손을 들어준 것은 저축은행 사태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은진수 전 감사위원 등 현 정부 실세를 향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국민은 ‘이번에도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는 물 건너갔구나’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박영선 정책위의장은 “만약 청와대와의 관계 때문에 여당이 흔들리면 국민적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남궁욱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김황식
(金滉植)
[現] 국무총리실 국무총리(제41대)
1948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