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3조8560억 … 5월 ELS 발행 사상 최대

5월 주가연계증권(ELS) 발행 규모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7일 동양종금증권에 따르면 5월 ELS 발행 규모는 4월보다 3719억원 증가한 3조856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이전 최대치인 2008년 6월의 3조6728억원을 2년11개월 만에 경신한 것이다. 발행건수도 1559건으로 사상 최대였다. ELS는 개별 주가나 주가지수에 연계돼 투자수익이 결정되는 금융상품을 말한다.

 기초자산 유형별로는 해외지수형이 49.2%로 가장 많았고, 국내 종목형 25.2%, 국내 지수형 21.5%, 혼합형 4.1% 순이었다.

 해외지수형의 발행 금액은 4월 1조4946억원에서 5월 1조8971억원으로 4025억원 급증했다. 이에 따라 전체 ELS 발행에서 차지하는 해외지수형 비중은 42.9%에서 49.2%로 한 달 새 6.3%포인트 증가했다. 해외지수 중에서도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HSCEI)를 기초자산으로 설정한 상품이 크게 늘었다. HSCEI를 기초자산으로 설정한 ELS의 규모는 전달보다 3724억원 늘어난 1조8399억원을 기록해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김창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