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최고 123층 롯데수퍼타워 주춧돌 놓다





레미콘 5300대분 콘크리트 부어
신동빈 회장 1시간동안 직접 독려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오른쪽)이 5일 오전 서울 롯데수퍼타워 현장을 찾아 콘크리트 타설을 지켜보고 있다.





서울 잠실 롯데수퍼타워 현장에서는 4~5일 30시간에 걸쳐 기초 콘크리트(MAT) 공사가 벌어졌다.



지하 6층 위치에 가로·세로 각 72m, 깊이 6.5m의 주춧돌을 만들어 지상 123층(555m)을 떠받치도록 하는 중요한 공사다. 롯데건설은 레미콘 차량 5300대를 동원해 3만2000㎥(7700t)의 콘크리트를 사용했고, 철근도 직경 51㎜짜리를 4000t이나 썼다. 공사의 중요성 때문에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은 5일 오전 현장을 찾아 1시간 동안 콘크리트 타설을 독려했다.



신 회장은 “수퍼타워가 앞으로 국내 최고층이면서도 서울의 상징건물이 되는 만큼 자부심을 갖고 최고의 품질로 안전하게 공사하자”고 격려했다. 한 달간의 주춧돌 양생기간이 끝나면 다음 달부터 본격적으로 층수 쌓기가 시작된다. 2015년 하반기에 준공한다.



박일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