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 법인화 땐 등록금 내릴 수 있어”





박명진 부총장 밝혀
오늘 평의원회 긴급 소집
총학, 본관 농성 안 풀어





서울대 법인화의 목표는 등록금을 인하하는 것이며 법인화를 둘러싼 학내 갈등 해결을 위해 3일 최고의결기구인 평의원회를 긴급 소집하기로 했다고 서울대 측이 2일 밝혔다.



 박명진(사진) 서울대 부총장은 이날 서울대에서 기자들과 만나 “법인화가 되면 학생들이 등록금이 인상된다고 걱정하는데 우리의 목표는 그 반대”라고 말했다. 법인화로 서울대가 특혜를 받는 것이 아니냐는 일부 지적에 대해서는 “법인화 이후에 갖춰질 교육 여건과 환경을 지방 국립대들과 공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연천 서울대 총장은 “변화가 있는 곳에는 산고가 있는 것이 당연하다”며 서울대 학생들이 행정관 점거를 풀어야 대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삼옥 서울대 평의원회 의장은 “이번 문제 해결을 위해 3일 오전 8시 평의원회 긴급회의를 소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평의원회는 교수진과 외부인사 등 60여 명으로 구성된 의사결정 기구다.



 법인화 반대를 주장하며 서울대 행정관을 나흘째 점거 중인 서울대 총학생회는 이날 “본관을 비우면 대화하겠다”는 학교 측의 제안을 거부했다. 이어 오 총장이 조건 없이 법인화 재논의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강신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