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능 6월 모의평가] 어떻게 공부해야 하나





중·하위권, EBS교재로 기본개념 다지고
상위권은 문제 풀이 실수 않는 연습해야







6월 모의평가는 교육당국이 제시한 영역별 만점자 1% 목표를 어떻게 달성하는지 보여줬다. 이번 모의 평가로 확인된 ‘쉬운 수능’이라는 정책 기조는 오는 11월 실제 수능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신일용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수능출제연구원장은 “6월 모의평가 결과를 분석해 9월 모의고사와 본수능에서 난이도를 조정해 만점자 1%를 맞추겠다”고 말했다.



 쉬운 수능의 맹점은 실수하면 큰 낭패를 본다는 것이다. 상위권 수험생들은 한두 문제만 실수해도 1등급을 받을 수 없다. 손은진 메가스터디 전무는 “상위권은 실수를 줄이기 위해 남은 기간 동안 정확하게 문제를 푸는 연습을 반복해야 한다”며 “중위권은 지금부터라도 열심히 하면 상위권 도약이 가능하기 때문에 기본 개념과 원리 중심으로 학습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하위권은 내신과 수시 준비에만 매달릴 게 아니라 기본 개념만 제대로 학습해도 절반 이상 문제를 맞힐 수 있다는 생각으로 핵심 내용을 학습하는 게 좋다. 이번 모의평가를 보면 지난해 수능과 달리 EBS교재의 문제를 크게 변형하지 않았고, 영역별로 난이도가 높은 1~2개 문제도 거의 보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중하위권 학생들은 EBS 교재를 집중적으로 공부할 필요가 있다.



 언어·수리·외국어가 쉽게 출제될 경우 사회·과학 탐구 영역에서 희비가 엇갈릴 가능성이 크다. 진학사 김희동 입시분석실장은 “탐구 영역은 과목 수가 3과목으로 줄고 응시생 규모도 달라 난이도 조절이 쉽지 않다”며 “ 당장 자신 있는 과목 준비에 나서고 응시자 수가 많은 과목을 고르는 게 유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