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리덤하우스 “북 인권, 최악 중 최악”

‘최악 중의 최악(worst of the worst)’.



40년 연속으로 최저점

 미국의 국제 인권감시단체인 프리덤하우스가 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북한을 최악의 인권 탄압 국가로 지목했다. ‘최악 중의 최악 2011: 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인 사회’라는 이름의 보고서에서 북한은 정치적 권리와 시민 자유 측면에서 모두 가장 나쁜 점수인 7점을 받아 ‘최악 중의 최악’으로 분류됐다. 1972년부터 매년 발표되는 이 보고서에서 40년 동안 한 해도 빠지지 않고 최악의 점수인 7점을 연속으로 받은 국가는 전 세계에서 북한이 유일하다. 평균 점수 6.5점 이상이면 인권 탄압 수위가 가장 높은 이 단계에 속하게 된다.



 프리덤하우스는 보고서에서 “이 정권은 극단적으로 고립돼 있으며 2300만 명의 주민을 사실상 노예 상태로 묶어 두고 있다. 20만 명 이상의 주민이 ‘관리소’라 불리는 정치범 수용소에 갇혀 있으며 이들은 끔찍한 고문과 강제노동을 겪고 있다”고 고발했다. 지난해 3월 천안함을 폭침해 한반도 긴장을 유발한 점과 같은 해 9월 노동당 대표자회에서 김정은이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선출되며 유례 없는 3대 세습이 이뤄진 점 또한 지적했다.



 북한을 비롯해 미얀마·소말리아·수단 등 17개국과 3개 자치구(중국의 티베트, 러시아의 남오세티야, 모로코의 서사하라)의 상황이 ‘최악 중의 최악’으로 분류됐다. 중국 역시 평균 점수 6.5점을 받아 이 그룹에 포함됐다.



남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