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갤럭시탭10.1 vs 아이패드2 미국서 맞대결





삼성, 국내보다 먼저 출시
두께 0.2 ㎜ 얇고 36g 가벼워





삼성전자가 차세대 태블릿PC인 갤럭시탭10.1(사진)을 8일(현지시간) 미국 시장에 출시한다. 애플 아이패드2의 홈그라운드에서 첫 포문을 여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구글의 태블릿PC용 플랫폼인 허니콤(안드로이드 3.1)을 탑재한 갤럭시탭10.1을 미국 최대 전자제품 유통 매장인 베스트바이 뉴욕 유니언스퀘어점을 통해 팔기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8일부터 온라인 예약 주문과 함께 베스트바이 유니언스퀘어점에서 구매가 가능하고, 17일부터 미국 전역의 베스트바이 매장과 프라이즈 일렉트로닉스·아마존닷컴·마이크로센터·타이거디렉트닷컴·뉴에그 등에서도 살 수 있다.



 삼성이 전략제품을 해외에 먼저 출시하는 사례는 흔치 않다. 지난해 스마트폰 갤럭시S를 국내보다 유럽 시장에 2주 정도 빨리 출시한 적이 있을 뿐 나머지 갤럭시 제품은 모두 국내에 먼저 출시됐다.



 이번에 판매되는 갤럭시탭10.1은 와이파이(WiFi) 망을 통해서만 네트워크 접속이 가능하다. 와이파이에 3G(3세대) 통신망까지 이용할 수 있는 모델의 경우 미국 내 각 이동통신사와 사양 및 가격을 협의 중이다.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출시될 전망이다.



 갤럭시탭10.1은 지난 3월 미국 플로리다 올랜도에서 열린 북미 최대 통신전시회 ‘CTIA 2011’에서 공개되면서 큰 기대를 모았다. 아이패드2(8.8㎜) 보다 얇은 8.6㎜의 두께를 자랑한다. CTIA에서 공개될 당시 무게는 595g이었으나 이번에 출시되는 모델은 565g으로 30g을 더 줄였다. 601g인 와이파이망 전용 아이패드2보다 36g 정도 가볍다.



 아이패드2와 한판 대결을 예고하는 대목은 가격. 아이패드2와 동일하게 32GB(기가바이트)와 16GB 모델을 각각 599달러와 499달러로 책정했다.



 한편 갤럭시탭10.1은 국내에 이달 말 또는 다음 달 초 출시될 전망이다.



심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