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남측, 정상회담 빨리하자며 돈봉투로 유혹”

북한 국방위원회 대변인이 1일 밝힌 내용 중에는 악의에 찬 대목들이 적지 않다. 북한이 우리 정부가 제안한 남북 정상회담을 거절하자 정부가 북한을 금전으로 ‘매수’해 회담을 성사시키려 했다는 주장, 남북 간에 비밀리에 접촉한 사실을 극비에 부쳐 달라고 정부가 북측에 거듭 요청했다는 것 등이 그것이다.



악의 담긴 주장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측(북한)이 최고위급 회담 개최는 있을 수 없다고 단호한 입장을 밝히자 (남측은) ‘말레이시아에서 다시 만나 이 문제를 결속하자. 그리고 (남북) 정상회담 개최를 빨리 추진시키자’고 하면서 돈봉투까지 거리낌없이 내놓고 그 누구를 유혹하려고 꾀하다가 망신을 당하였다.”



 “괴뢰(우리 정부 관계자)들은 ‘북과 달라 이남(남한)은 복잡하다. (남북 간) 비밀접촉에서 오고 간 이야기가 이남에 알려지면 좋지 않으니 꼭 비밀에 부쳐 달라’고 하면서 이명박 대통령의 직접적인 지시에 따라 이 비밀접촉을 주관하는 통일부 장관 현인택, 정보원장, 대통령비서실장, 그리고 현지에 파견된 사람들 외에는 더 이상 아는 사람이 없으니 북측도 접촉과 관련한 내용을 꼭 비밀에 부쳐 달라’고 거듭 간청하였다.”



 “우리 측이 (천안함·연평도 사건에 대해) 사과한다는 것 자체가 말도 되지 않는다고 박아주자 ‘북측에서 볼 때는 사과가 아니고 남측에서 볼 때는 사과처럼 보이는 절충안’이라도 만들어 세상에 내놓자고 하면서 우리 측에서 ‘제발 좀 양보하여 달라’고 애걸하였다. (이에 대해) 우리 측은 당치않은 사과를 전제로 한 최고위급 회담 문제는 논의할 필요조차 없다, 당장 서울로 돌아가라고 했다. (그러자) 그들은 이명박(정부)의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 현 당국에는 시간이 없다는 것, 남북관계는 진보세력보다 보수세력과 손을 잡고 추진시키는 것이 더 유리하다고 하면서 어떻게 하나 접촉을 이어가려고 시도하였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에 돈봉투를 전달하려 했다는 주장에 대해 “돈을 준 적이 없다. 그런 건 당연히 없고 그런 얘기 하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밝혔다. 북측이 주장한 ‘사과처럼 보이는 절충안’에 대해선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도발에 대한 시인과 사과, 재발 방지가 선결조건이라는 우리 입장을 분명히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이 남북 비밀접촉에 나간 남측 인사들의 실명을 공개한 데 대해 “우리 측의 누가 나갔는지 등은 공식적으로 확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강찬호·권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