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금호석유화학 비자금 300억대”





“정·관계 로비에 사용 가능성…박찬구 회장이 조성 주도한 듯”
금호석화 “비자금 만든 적 없다”



박찬구 회장



금호석유화학(금호석화)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은 31일 금호석화 측이 조성한 비자금의 규모가 300억원대인 것으로 보고 돈의 조성 경위 및 사용처를 추적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금호석화는 박찬구(63) 회장의 친인척들이 경영하는 협력업체에서 물품을 납품받지 않고도 납품받은 것처럼 장부에 기록해 300억여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가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액수는 지금까지 알려졌던 ‘수십억원’보다 훨씬 큰 규모다.



 검찰 관계자는 “비자금의 50% 정도는 박 회장 일가의 지분을 늘리는 데 쓰인 것으로 보이고, 나머지 50%의 용처는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비자금 가운데 일부가 정·관계 로비 용도로 쓰였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또 금호석화가 아닌 박 회장이 비자금 조성을 주도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지난달 금호석화 본사와 협력업체 압수수색을 통해 이 같은 혐의를 뒷받침할 수 있는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3일 박 회장을 소환해 비자금 조성 경위와 용처 등에 대해 조사한 뒤 사법 처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금호석화의 한 관계자는 “비자금을 조성한 적이 없다”면서 “(검찰이 비자금으로 매입했다고 하는) 금호석화 지분은 금호산업을 매각한 돈과 은행 차입금으로 정당하게 매입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