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일저축은 부실경영·불법 PF대출 재수사하라”





예금피해자 대책위 촉구
보호법 소급시한 확대 요구도



전일상호저축은행의 예금 피해자들은 31일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영 부실, 불법 PF 대출 등에 대한 전면 재수사를 촉구했다. [연합뉴스]



전일상호저축은행의 예금피해자들이 경영 부실과 불법 PF 대출, 금융감독원 직원과의 유착 관계를 원점에서 전면 재수사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예금피해자 대책위원회는 31일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09년 전일저축은행 영업정지 직전 불법 인출된 46억원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처리했으나, 부산저축은행과 마찬가지로 정·관계 인사가 개입했을 가능성이 큰 만큼 이를 재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위원회는 또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예금자보호법 개정안 혜택을 자신들도 받을 수 있도록 소급시한을 ‘올 1월부터’에서 ‘2009년 이후’로 확대해 줄 것을 요구했다.



 대책위원회는 “전일저축은행 전·현직 임직원의 부실 운영과 금융감독원의 늑장 대응이 불러온 파산사태로 수십 년간 아껴 모은 돈이 한 순간에 날아갔다”며 “은행은 물론 금융감독원, 최대 주주 모두에게 파산의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에 따르면 5000만원 이상 예금자 3500여명의 피해 금액은 526억여 원에 이른다.



 20여 년간 전주지역의 서민금융기관 역할을 해 오던 전일저축은행은 2009년 12월 영업정지를 당했다. 이후 6개월 내 유상증자, 제 3자 인수 조건 등을 충족하지 못해 현재 예금보험공사에서 청산절차를 진행 중이다.



장대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