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양광 산업엔 신문이 정보창고”





웨이퍼 1위 넥솔론 이우정 대표













넥솔론은 태양전지 소재인 잉곳과 웨이퍼를 생산하고 있다. 액체 상태의 폴리실리콘을 긴 봉의 형태로 뽑아 만든 것이 잉곳이며, 이를 가공해 얇게 자르면 웨이퍼가 된다. 이를 태양광셀로 다시 가공하고 여기에 전자장치를 붙이면 태양광 발전을 할 수 있다.



“신입사원을 뽑을 때 신문 읽는지부터 물어봅니다.”



 27일 만난 넥솔론 이우정(42·사진) 대표는 경영 노하우에 대해 묻자 이렇게 답했다. 넥솔론은 태양전지 소재인 잉곳과 웨이퍼를 만드는 회사다. 다음 달 세 번째 공장을 완공하는 등 최근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웨이퍼 분야에서 국내 1위 기업으로 성장했다. 그리고 이런 발전 이면에는 이 대표의 신문 사랑이 있다.



 이 대표에 따르면 사업 상대를 만날 때 대화를 풀어나가려면 잡학다식은 필수라고 한다. 그는 “가령 상대가 외국인이라면 자기 나라의 사소한 일까지 잘 아는 사람을 더욱 신뢰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지난 30년간 신문을 정독해오면서 세계의 모든 소식을 다 접했고 사업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뿐만 아니라 이 대표는 신문을 통해 사회의 큰 흐름을 읽으면서 급변하는 태양광 산업에서 나아가야 할 때와 움츠려야 할 때를 잘 알 수 있었다고 한다. 그는 “업계에서 넥솔론은 다른 것은 몰라도 유연한 피벗 플레이(시설 투자에 집중하다 시황이 좋지 않을 때는 빨리 멈추고 다시 필요할 때는 빠르게 집중하는 현금흐름 조절형 경영)를 한다고 이름이 나 있다”며 “이게 꾸준히 읽어온 신문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수영(69) OCI 회장의 2남1녀 중 차남. 경영 첫 발은 차량용 엔진 세정제 회사인 불스원을 통해 내디뎠다.



‘앞으로 우리나라도 차(茶)를 물처럼 마시는 시대가 올 것’이라고 생각하고 2005년 차 유통업에 뛰어들었지만 1년 만에 문을 닫아야 했다. 우리나라에서 차 문화는 여전히 매니어 층을 벗어나기 어렵다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그는 “비록 실패했지만 충분한 준비 없이 시작한 사업은 성공할 수 없다는 값진 교훈을 얻었다”고 했다.



 이런 교훈을 바탕으로 그는 태양광 사업에 뛰어들게 된다. 독일 태양광 콘퍼런스에 꾸준히 참여하고 두꺼운 공학 책을 공부하며 태양전지 소재 기술을 익히는 등 철저하게 준비했다.



2007년 넥솔론을 창업할 때 그는 이 분야 기술자와 큰 어려움 없이 소통할 정도가 됐다. 그는 “지금도 기술개발 회의에 항상 참석한다”며 “이를 통해 기술 발전에 맞는 경영전략을 짤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넥솔론은 창업 이후 급속히 규모가 커져 2008년 758억원이던 매출은 지난해 4513억원으로 뛰었다. 그러나 이 대표는 아직도 너무 작다고 한다. 그는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있는 중국을 따라잡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크기를 늘려야 한다” 고 말했다.



권희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