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K리그 윤기원 자살 이어 정종관도…

프로축구 전북 현대 모터스 선수 출신 정종관 (30) 선수가 30일 오후 1시3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모 호텔에서 목을 매 숨졌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강남경찰서 관계자는 "미안합니다. 승부조작을 한 사람으로서 부끄럽습니다"라고 적혀 있는 유서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정 선수는 지난 2004년 숭실대를 졸업하고 전북 현대에 입단했으며 올림픽 상비군을 지낸 선수다. 2007년까지 79경기에 출전했고, 유니버시아드 대학 선발을 거치는 등 촉망받았지만 2008년 병역비리에 연루돼 전북을 떠났다. 올해는 프로축구 하부리그 챌린저스리그(K3)의 서울 유나이티드에서 뛰고 있었다.



창원지검은 정 선수가 창원지검의 프로축구 승부조작 수사 대상 중 한 명이었다고 밝혔다.



앞서, 인천 유나이티드 윤기원(24) 선수가 이달 6일 오전 11시 50분께 서울 서초구 원지동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만남의 광장 휴게소 주차장에서 자신의 SM5 승용차 안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검찰은 윤 선수의 자살이 이번 승부조작과 도박 사태와 관련성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었다.



온라인편집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