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일 "한 번은 판가리 싸움해야"













북한 당국이 최근들어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번은 판가리(판가름) 싸움을 벌여야 한다"며 전쟁의지를 고취시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주장하는 ‘평화적 핵 이용’ 등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다.



29일 대북전문매체 데일리NK는 지난해 말 당 선전선동부에서 제작해 당, 근로단체 등을 대상으로 강연하는데 사용한 '간부 및 군중 강연자료'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적들이 선불질을 한다면 즉시 ‘적들의 본거지에 정의의 보복타격을 가하겠다’는 결사의 각오로 언제나 격동상태를 견지하고 적들의 그 어떤 침략행위도 부숴 버릴 수 있게 정치·군사기술적 준비를 갖춰야 한다"는 글이 적혀있다.



또 '투철한 대적관념'을 강조했다. 여기서 언급한 적은 한국과 미국 등이다. 북한 당국은 자료에서 "미제를 때려눕히고 조국을 통일하자면 어느 때든지 한 번은 놈들과 맞서 판가리(판가름)싸움을 해야 한다"는 김정일의 언급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총결산을 해야 할 결전의 시각이 다가온 지금, 투철한 대적관념을 굳게 가지고 만반의 전투동원태세를 갖추라" "날강도 미제를 비롯한 계급적 원수들과 총결산하는 것은 우리 인민이 흘린 피 값을 천백 배로 받아내기 위한 민족사적 과업”이라고 주장했다.



천안함 사건에 대해 '모략극', 한미연합 을지프리덤가디언 등을 '군사적 도발행위'라고 비난하는 내용도 담겨 있다. "지금 조선반도에서는 긴장상태가 격화되고 임의로 전쟁이 터질 수 있는 위험이 조성되고 있다"는 김정일의 언급을 소개하기도 했다.



김진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