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농심, 식품 성분 정부 대신 인증 자격…농심이 ‘안전하다’면 40개국서 OK

국내 라면 업계 1위 기업인 농심은 탄탄한 제품개발력으로 인정받아 왔다. 최근 출시된 ‘신라면 BLACK’을 비롯해 포테토칩(1980년), 너구리(82년), 안성탕면(83년), 짜파게티(84년), 신라면(86년), 생생우동(95년) 등 히트상품들은 모두 농심이 자체 개발한 제품이다.









농심의 R&BD센터 연구원들이 이 회사가 만드는 라면 제품에 대한 화학적 안전성 실험 결과를 살펴보고 있다. 이 센터는 1965년 식품업계 최초로 설립됐다.







이 같은 히트 상품의 산실이 ‘농심 R&BD센터’다.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65년 회사 설립과 함께 세워졌다. 이때부터 농심은 자체 개발한 기술력과 제품으로 승부를 걸어왔다.



농심은 2007년 연구소의 시스템 혁신을 단행했다. 기존 연구소가 제품기술 개발과 식품안전 관리에 주안점을 둬 왔다면 새로 문을 연 R&BD센터는 비즈니스 창출 기능까지 갖췄다. ‘R&D’가 아니라 ‘R&BD’라고 한 것도 비즈니스(Business)의 ‘B’를 땄기 때문이다. 현재 R&BD센터는 ‘세계 제일의 식품연구소’라는 비전 아래 총 160여 명의 연구원이 차세대 신제품 연구·개발에 몰두 중이다.



R&BD센터의 기능은 크게 제품 개발과 기술 개발 분야로 나뉜다. 식품안전성 관리 역시 R&BD센터가 가장 공을 들이는 분야다. 이를 위해 농심은 89년부터 극미량 원소분석기 같은 첨단 분석기기를 도입해 식품안전성 연구능력 개발에 투자해 왔다. 또 유해물질을 줄이기 위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국제적으로도 그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농심은 97년 면류업체 중 최초로 한국인증기구시험기관(KOLAS)으로부터 이화학 분석 관련 공인 인증을 받았다. 정부기관을 대신해 각종 인증을 내줄 수 있는 자격을 얻은 것이다. 2009년에도 KOLAS에서 병원성세균 잔류농약 등 7가지 검사부문에 대해 같은 인증을 받았다.



농심 측은 “우리 회사에서 만드는 제품뿐 아니라 다른 회사의 제품에 대해서도 우리가 분석 결과를 내놓으면 그것 자체가 국제적인 인증이 될 만큼 첨단 기술력을 갖췄다는 의미”라며 “우수한 장비와 분석력이 아니면 이런 항목에 대한 인증을 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농심의 인증은 KOLAS 협약을 맺은 전 세계 40여 개국에서도 똑같이 효력을 발휘한다.



이수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