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속설, 정말 맞나요?] 생담배 연기, 옆 사람에겐 ‘독약’

Q 간접흡연은 직접흡연보다 덜 해롭다?











A 흡연으로 가장 피해를 보는 사람은 담배를 피우는 당사자라고 생각하기 쉽다. 흡연자가 비흡연자에 비해 폐암에 걸릴 위험이 15~80배 더 높긴 하다. 담배 한 개비가 연소될 때 약 2㎎의 니코틴과 최고 4만5000ppm의 일산화탄소가 폐로 흡수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흡연자보다 담배 연기를 맡는 간접흡연자가 덜 해로운 건 아니다. 담배연기는 흡연자가 들이마신 후 내뿜는 ‘주류연’과 담배가 타면서 나오는 ‘부류연’(생담배 연기)으로 나뉜다. 부류연은 1500도 이상의 고열에서 연소되는 연기다. 필터를 통해 여과 과정을 거치지 않은 상태로 주류연보다 해롭다. 주류연에 비해 일산화탄소 15배, 니코틴 21배, 포름알데하이드 50배, 벤젠 20배가 들어있다. 담배 한 개비가 연소될 때 발생하는 연기의 3분의 2는 담배를 피우는 사람의 폐 속으로 들어가지 않고 주변 공기로 퍼진다. 3분의 1은 부류연인 셈이다.



 간접흡연은 성인에게는 폐암·만성폐쇄성폐질환·심장질환을, 어린이에게는 중이염·하기도 감염을 일으킨다. 영국의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하루도 빠짐없이 담배 연기를 마신 간접흡연자는 흡연자보다 심근경색 위험도가 약 30%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날마다 20개비의 담배를 피우는 흡연자의 절반 정도에 해당하는 수치다. 전문가들은 여과되지 않은 부류연 때문으로 추정하고 있다. 간접흡연에 노출된 임산부는 저체중아를 출산하기도 한다. 일반 산모에 비해 유산할 가능성은 80% 더 높다. 남편이 흡연자인 경우 여성의 폐암발생률은 1.36배, 심장병 발생률은 40% 더 높다.



 2차 흡연뿐 아니라 3차 흡연도 해롭다. 3차 흡연은 카펫이나 옷·가구·모발 표면에 남는 담배 연기 잔유물을 말한다. 니코틴이 공기 중의 아질산(HNO2)과 반응하면 니트로자민을 생성한다. 이 물질은 암을 유발할 수 있다. 3차 흡연으로 태아의 폐가 손상되면 향후 천식 같은 호흡기 장애가 나타난다. 실외에서 담배를 피우기 때문에 집안에 있는 가족의 건강을 지켜준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전문가들은 ‘금연’만이 정답이라고 말하고 있다.



장치선 기자

도움말 단국대 가정의학과 정유석 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