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진수 긴급체포





검찰, 부산저축은행서 억대 금품 수뢰 혐의
윤여성씨, 청와대에 작년 탄원
“장기간 검사 때문에 은행 위기”





부산저축은행그룹 불법대출 및 인출사건을 수사 중인 대검 중수부는 29일 소환된 은진수(50·사진) 전 감사원 감사위원을 뇌물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검찰은 48시간 내에 구속 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검찰에 따르면 은 전 위원은 지난해 감사원이 금융감독원과 예금보험공사를 통해 부산저축은행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실태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은행 측의 검사 무마 청탁과 함께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은 전 위원은 저축은행 로비 담당자로 지목된 윤여성(56·구속)씨로부터 청탁을 받고 e-메일을 통해 영업정지 대책 등을 논의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은행 관계자 조사와 은 전 위원의 e-메일·통화내역 등 주변 수사를 통해 혐의를 상당 부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윤씨 등을 상대로 은 전 위원 외에 추가 로비 대상자가 있는지 캐묻고 있다.



 한편 검찰은 은행 측이 퇴출을 저지하기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청와대에도 로비를 시도하려 했다는 일부 은행 관계자의 주장이 사실인지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저축은행 관계자와 검찰 등에 따르면 부산저축은행 측은 부실 문제가 가시화된 지난해 하반기 윤여성씨 등을 통해 금융감독원과 감사원은 물론 청와대에까지 수차례 탄원서와 진정서를 제출했다. 은행은 이 과정에서 재경지검 차장검사 출신인 박종록(59) 변호사와 고문변호사 계약을 맺었고, 박 변호사가 탄원서 제출과 법률자문 업무 등을 맡았다. 박 변호사는 “기자와 전화를 할 이유가 없다”며 취재를 거부했다.



  한 은행 관계자는 “김양(58·구속기소) 부회장의 지휘로 윤씨 등이 ‘금감원이 경영난을 겪는 부산저축은행에 대해 장기간 검사를 벌여 위기 상황에 빠졌다’는 내용이 담긴 탄원서 등을 청와대에 제출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탄원서 제출 과정에서 청와대 측 인사와 일부 국회의원에게 ‘민원이 해결될 수 있게 해 달라’며 협조를 요청했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각 기관에 탄원서를 내는 것은 변호사의 업무이며 로비가 아니다”며 “(청와대를 로비 대상으로 거론하는 것은) 저의가 있다”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