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병석 “은진수는 날갯죽지, 몸통은 따로 있다”





민주당 “나온 건 빙산의 일각”



박병석 의원



이명박 대통령의 측근인 은진수 전 감사원 감사위원이 검찰에 출두한 29일 민주당은 “몸통을 수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용섭 대변인은 기자회견을 열어 “은 전 감사위원에 대한 검찰의 소환은 권력 실세들의 비리를 조사하는 신호탄일 뿐”이라며 “청와대 핵심 실세, 장·차관, 공기업 사장, 대통령 측근 실세들이 저축은행 사건에 깊숙이 개입됐다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만큼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드러난 건 빙산의 일각”이라고 했다. 그는 “대통령이 중립성과 독립성을 생명으로 하는 감사위원에 (은진수씨를) 앉힘으로써 현직 감사위원 수뢰라는 초유의 사태를 낳은 것”이라며 “대통령이 잘못된 인사에 대해 먼저 국민에게 사과하는 것이 사태 해결의 출발점”이라고 주장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인 민주당 박병석 의원도 “저축은행 비리 게이트에 있어 금감원이 깃털이라면 (은진수) 감사위원은 날갯죽지”라며 “이제는 몸통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부총리급인 감사원장에게 청탁이나 로비를 할 정도의 수준이라면 몸통은 적어도 실세 부총리급 이상이거나 권력기관에 있는 (정권) 실세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황식 국무총리가 올해 2월 언론사 편집·보도국장들과의 오찬에서 “감사원장으로 있을 때 저축은행 부실 프로젝트파이낸싱(PF) 문제를 감사했더니 오만 군데에서 압력이 들어오더라”고 말한 걸(본지 5월 19일자 3면) 상기하면서 이런 주장을 편 것이다.



 민주당은 국회 정무위원·법사위원을 중심으로 저축은행 사태 태스크포스팀을 발족하고 당으로 들어온 각종 제보를 확인하고 분석하고 있다. 부산저축은행뿐 아니라 삼화·보해·강원도민저축은행의 문제, 이들 은행과 정권 실세의 관련 여부에 대해서도 자체 조사를 하고 있다. 정무위 소속인 박선숙 의원은 “이 대통령이 은진수 감사위원의 사표를 수리한 건 전형적인 꼬리 자르기”라며 “청와대가 1년 전에 저축은행 부실과 관련된 감사원의 보고를 받았지만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은 것이 저축은행 사태의 본질”이라고 말했다. 당 관계자는 “저축은행 부실 대출에 권력 실세들과 연관이 있는 것 아니냐는 제보가 있어 진위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회 정무위의 민주당 간사인 우제창 의원은 “부산저축은행의 VIP 인출 사건과 관련해 사전에 정보를 유출한 국회의원이 누구인지는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통해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나라당 친이명박계 소장파 의원 25명이 모인 ‘민생토론방’은 부산저축은행 사태에 대한 특별검사제 도입 문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모임 소속 장제원 의원은 “박준선·조문환·조진래 의원과 함께 27일 부산을 방문했는데 사태의 심각성을 다시 한번 느꼈다”며 “현장을 찾아본 4명의 의원은 특검제 도입에 공감하고 특검법안을 마련했으며, 31일 모임 전체회의에서 결론을 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기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