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풍은 따뜻한 바람으로 변했네”…‘하이쿠’로 일본 위로한 반롬푀위









28일 헤르만 반롬푀위(사진)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수준급의 ‘하이쿠’(일본 전통시)를 선보였다. 이날 EU 본부에서 열린 EU·일본 정상회의 기자회견에 나선 반롬푀위 의장은 회견 말미에 “하이쿠로 회견을 마감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영어로 “(지진·쓰나미·원전사고의) 세 가지 재해가 있었네. 폭풍은 부드러운 바람으로, 또 새롭고 따뜻한 바람으로 변했네”라고 읊었다. 3·11 동일본 대지진과 쓰나미를 겪은 일본인들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내용이었다.



 간 나오토(菅直人) 일본 총리는 즉석에서 “폭풍이 지난 자리, 따뜻한 마음만이 남았네”라고 일본어로 번역했다. 현장의 일본인 취재진이 박수를 보냈고, 간 총리는 “마음에 절절이 와 닿는 하이쿠”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하이쿠는 5-7-5의 3구 17음절로 된 일본 고유의 짧은 시다. 계절을 드러내는 서정과 사물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을 글로 표현하는 문학장르다. 일본 정부는 1980년대부터 국제하이쿠교류협회를 통해 전 세계에 하이쿠를 소개, 현재 50여 개국에 보급돼 있다. 일본 내 각종 하이쿠대회에도 국제 부문을 마련해 영어와 프랑스어권 등 외국인들의 참여를 유도한다.



 벨기에 총리 출신인 반롬푀이 의장은 10여 년 전 하이쿠에 매료돼 2005년부터 자신의 블로그에 자신이 쓴 하이쿠를 게재하고 있다. 지난해 4월에는 네덜란드어와 영어·프랑스어·독어·라틴어로 된 하이쿠 시집을 출간했다.



도쿄=박소영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