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남 주택건설 경기 ‘꿈틀’

경남지역의 주택 착공실적이 지난해에 비해 크게 늘어나고 아파트 미분양 물량도 빠른 속도로 감소하고 있다.



올 들어 1만3500가구 착공 … 작년의 3배

 29일 경남도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달까지 착공된 주택은 1만3490가구로 전년도 같은 기간 4634가구의 2.9배나 됐다. 전국적으로 경기(3만14가구), 서울(1만9678가구)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물량이다.



 착공실적을 주택 별로 보면 아파트 4478가구, 단독주택 1611가구, 다가구주택 7040가구, 다세대 주택 259가구, 연립주택 102가구 등이다. 이 가운데 가족의 분화 등 단독가구 증가로 1인 1가구 또는 2인 1가구(원룸·투룸) 같은 도시형 생활주택인 다가구주택 건설이 눈에 띄게 늘었다.



지난 4월 한 달간 경남의 아파트 분양승인 실적은 3275가구로 수도권 지역을 제외한 8개 광역도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이에 대해 경남도는 하반기 이후 지속적으로 상승한 전·월세와 주택 가격상승이 주택 건설경기 활성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아파트 사업계획 승인을 받고도 사업성을 이유로 착공하지 않거나 착공 후 중단됐던 사업장의 공사재개,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중·소형 주택의 착공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이태원 경남도 건축과장은 “미착공 물량의 착공 촉구 등 지난 2월 이후 전·월세금 상승에 따른 서민주거안정 대책을 적극 추진한 것도 주택 착공 물량 증가에 한 몫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를 방문해 현재 사업승인을 받고도 착공을 미루고 있는 사업장에 대해 조기착공을 요청한 바 있다.



또 민간 신규 사업 또는 사업계획변경 때 85㎡ 미만 소형 위주로 주택공급을 유도하고 재개발·재건축 아파트의 경우 소형주택 의무비율 이상으로 건설토록 사업시행자에 권장해 왔다.



 창원시도 별도의 서민주택공급계획을 수립해 추진해왔다. 올해 2704가구(재건축 402가구 포함), 2013년 4065가구, 2014년 이후 1만8241가구(재개발 892, 재건축 2267가구 포함)의 공동주택을 공급하기로 한 것이다.



황선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