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고] 애국지사 박문 선생









일제 강점기에 민족문학지 ‘문장(文章)’이 경영난에 처했을 때 자금을 제공하고 운영에 참여한 애국지사 박문(사진) 선생이 29일 새벽 4시10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98세.



 강원도 고성에서 태어난 고인은 독립정신 고취를 위해 민족문학 잡지사를 만들기로 하고 1938년 9월 자금을 모으다 체포됐다. 40년 6월 징역 1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41년 4월 ‘문장’이 폐간될 때까지 이 잡지에 종사했다. 정부는 86년 대통령표창, 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유족은 아들 호경씨, 딸 애경씨(서울가정법원 조정위원), 사위 조한익씨(한국건강관리협회장)가 있다. 빈소는 서울보훈병원 장례식장 3호실, 발인 31일 오전 6시30분, 장지는 대전현충원 애국지사 4묘역. 02-478-2899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