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펀드 시황] 국내 주식형 마이너스 행진 … 중소형만 플러스 수익









이번주 코스피지수의 하락으로 국내 주식형 펀드의 한 주간 수익률이 평균 -0.02%를 기록했다. 29일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27일 오전 기준으로 일반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은 -0.08%였으며 배당주식펀드와 코스피200인덱스펀드 수익률도 각각 -0.32%, -0.20%를 기록했다. 다만 중소형주식펀드의 수익률이 0.54%로 플러스 수익을 냈다.



 순자산액 100억원 이상, 운용기간 1개월 이상인 주식펀드 656개 중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한 펀드는 287개였다. 그래도 365개 펀드는 코스피지수 수익률(-0.17%)을 웃돌았다. 주간 성과 1위는 4.56%의 수익률을 기록한 ‘삼성KODEX자동차상장지수’가 차지했다. ‘미래에셋맵스TIGER경기민감소비재상장지수’와 ‘대신GIANT현대차그룹상장지수형’은 각각 3.77%, 3.20%의 수익률로 뒤를 이었다.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가 강해지면서 채권 값이 오르자 채권형 펀드는 대부분 플러스 수익을 기록했다. 전체 평균으로는 한 주간 0.11%의 수익을 냈다.



 해외주식펀드는 평균 -1.31%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유럽 재정위기가 다시 불거지고 미국 경제지표도 부진한 흐름을 보이면서 대부분 마이너스 수익을 냈다. 지역별로는 남미신흥국주식펀드 수익률이 -0.17%로 그나마 손실 폭이 가장 작았다.



손해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