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도엽 “김앤장 취업, 더 신중했어야 했다”





국토부 장관 후보 인사청문회



권도엽



권도엽 국토해양부 장관 후보자는 26일 국회 국토해양위 인사청문회에서 “처신에 더 신중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국토해양부 1차관에서 퇴임한 뒤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으로 5개월간 일하면서 1억2700만원을 받은 것과 관련해 의원들이 “전관예우를 받은 것 아니냐”고 따지자 이같이 말한 것이다.



 민주당 김진애 의원은 “김앤장에서 월 2500만원을 주면서 권 후보자를 영입한 것은 국토부 관련 업무에 권 후보자를 ‘홍보 모델’이나 로비 창구로 활용하기 위한 전관예우”라며 사퇴를 촉구했다. 같은 당 이찬열 의원은 “공직자로서 문제가 계속 제기되는 김앤장 출신이 청문회장에 더 이상 안 나오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권 후보자는 “국토해양부 업무에 개입하지는 않았다”며 “공직의 경험으로 민간 부문에서 일하는 것도 봉사하는 길이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노동당 강기갑 의원은 “권 내정자가 주택거래 신고제 도입과 관련된 건교부 주택국장을 담당하던 2005년 경기도 분당의 빌라와 산본 아파트를 거래하면서 실거래가보다 낮은 기준시가로 신고한 다운계약서를 작성했다”며 “장관직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권 후보자는 분양가 상한제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측면이 훨씬 큰 제도”라고 했고, 다주택 보유 규제에 대해서는 “공급이 많지 않던 시절의 정책이므로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승현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권도엽
(權度燁)
[現] 국토해양부 장관(내정)
1953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