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정보 공유 안 돼 9·11 겪은 미국서 배워야”





창설 50돌 세미나





국가정보원이 북한 관련 정보 수집과 분석·활용을 정보 활동의 제1 목표로 삼아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기범 통일연구원 객원연구위원(전 국정원 차장)은 26일 “한반도 안보위협의 근원에 북한 정권이 있고 중장기적으로 북한 정세의 유동성이 증대될 것이기 때문에 북한 정보의 중요성이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국정원 창설 50주년을 맞아 국가정보학회가 개최한 학술세미나에서다. 한 연구위원은 “북한이 김정일의 셋째아들인 김정은으로의 후계세습 과정에서 대남정책이 돌출적이고 무모해질 가능성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밀이나 비공개 정보뿐 아니라 공개 정보에 대한 활용에 관심을 기울이고 관련 시스템도 구축하라는 제안도 나왔다. 국정원 차장을 지낸 염돈재 성균관대 교수는 “최근 10여 년간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확산으로 유용한 공개정보의 양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염 교수는 “미국은 정보 공유의 실패로 진주만 기습과 9·11 테러를 겪어야 했던 쓰라린 경험 때문에 정보공유 문제를 매우 중시한다”면서 국정원 산하에 공개정보 전담부서를 설치하고 관련 정보는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공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세미나에서 양동안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는 “국정원의 국가안보 분야에 대한 기여를 결코 과소평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양 교수는 “과거 국정원은 일반 국민에게는 물론이고 집권세력의 정치인이나 관료들에게도 공포와 증오의 대상이었다”며 “국정원으로 탈바꿈한 이후 정치개입과 인권침해가 사라지고 활동영역을 해외경제·테러 등으로 확대한 것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